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베를루스코니 전 伊 총리, '섹스파티' 증인 매수 혐의 무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각종 추문으로 입방아에 오른 실비오 베를루스코니 전 이탈리아 총리(85)가 섹스 파티 의혹과 관련한 증인 매수 혐의를 벗었다.

현지 외신들에 따르면 시에나 법원은 21일(현지시간)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고 판시했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총리로 일한 2010년 북부 밀라노 인근에 있는 자신의 호화 별장에 미성년자 매춘부를 불러들여 난잡한 섹스 파티를 벌인 혐의로 기소됐다. 하지만 2015년 증거 불충분으로 대법원에서 무죄 확정판결을 받았다.

다만 이와는 별도로 그가 당시 파티에 있었던 다른 관련자들에게 거액을 주고 '당시 파티는 섹스 파티가 아니라 고급 만찬 파티였다'는 취지의 허위 법정 증언을 하도록 한 혐의에 대해 재판을 받아왔다. 이번에 무죄가 난 건은 당시 파티의 피아노 연주자를 매수한 혐의다.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의 증인 매수 혐의와 관련해선 이외에도 두 건의 다른 재판이 더 남았다.

이번 판결에 대해 베를루스코니 전 총리는 '매우 안심되고 만족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그의 변호인은 전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