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文대통령, 로마 G20 참석…英·헝가리 유럽 3개국 순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7박9일 간 유럽 3개국 다자 정상외교
29일 바티칸 방문…프란치스코 교황 예방
30일 로마 G20, 31일 英 COP26 회의 참석
헝가리 국빈방문, 한·비세그라드 정상회의
뉴시스

[성남=뉴시스] 김진아 기자 = 유엔(UN)총회 참석을 위해 미국 뉴욕을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9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서 공군1호기에 탑승해 환송 인사들을 향해 손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09.19. bluesod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말 이탈리아 로마에서 예정된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을 계기로 7박9일 간 유럽 3개국 순방에 나선다.

또 다음달 초 영국 글래스고에서 개최되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6)에 참석하며, 이어서 헝가리를 국빈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향후 7박9일 간 이러한 일정으로 이탈리아·영국·헝가리 유럽 3개국을 순차 방문한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22일 브리핑에서 공식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29~31일 2박3일 일정으로 이탈리아 로마와 바티칸시국을 방문한다. 이탈리아와 바티칸 방문은 2018년 10월 이후 두 번째다. 이번 방문 기간 문 대통령은 로마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먼저 문 대통령은 29일 바티칸시국 교황궁을 찾아 프란치스코 교황을 예방한다. 앞서 문 대통령은 2018년 10월 이탈리아 방문 당시 교황을 예방한 바 있다.

현직 대통령 재임 기간 교황을 두 차례 예방하는 것은 문 대통령이 처음이다. 박근혜(2014년 10월)·이명박(2009년 7월)·노무현(2007년 2월)·김대중(2000년 3월) 전 대통령은 재임기간 각각 한 차례씩 예방 했었다.

박 대변인은 "보편적 인류애를 실천해 온 세계 종교계 지도자와 한반도 평화 증진과 코로나, 기후변화, 빈곤·기아 등 글로벌 현안 해결을 위한 지혜를 나누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G20 정상회의는 사람, 환경, 번영’의 3가지 주제로 개최된다. 문 대통령은 ▲국제경제 및 보건 ▲기후변화 및 환경 ▲지속가능 발전 등 3개 정상 세션에 참석한다.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회복과 재건을 위한 국제 공조 방안에 대해 주요국 정상들과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주요국 정상과의 양자 정상회담도 추진 중이다. G20 기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한미 정상회담 성사 가능성이 거론된다.

뉴시스

【바티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로마 바티칸 교황궁 교황 집무실 앞에서 프란치스코 교황과 인사하고 있다. 2018.10.18.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에서 일정을 마친 뒤에는 두 번째 순방국인 영국 글래스고로 이동한다. 내달 1일부터 2일까지 개최되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6)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COP26에서 기조연설과 의장국 프로그램인 '행동과 연대' 세션 발언 등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정부가 마련한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와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안을 국제사회에 천명한다.

박 대변인은 "130여 개국 정상이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정상회의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국제사회의 정치적 의지를 결집하는 역사적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2일 세 번째 순방국인 헝가리로 이동한다. 2박3일 간 국빈 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헝가리 방문 기간 동안 한·비세그라드 그룹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