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누리호 발사에 '군비경쟁' 우려하는 외신…"북한 자극 불가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경향신문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뿜으며 날아오르고 있다. 고흥 | 사진공동취재단


한국형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절반의 성공’으로 끝난 가운데, 일부 외신들은 이번 발사가 한반도 군비경쟁에 미칠 영향에 주목하고 있다. 남북이 미사일 발사와 대규모 방위산업전시회 등을 경쟁적으로 벌이는 상황에 탄도미사일과 유사한 기술을 사용하는 우주발사체 시험은 북한을 자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2일 누리호의 발사를 두고 “이번 발사가 북한을 자극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보도했다. 북한은 지난 9월 한국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시험이 자신들과 달리 국제사회에서 문제시되지 않는 상황을 비판한 바 있는데, 한국이 이번에 우주발사체를 시험하며 북한을 또다시 자극하게 됐다는 지적이다. 요리우리는 “한국 내에서도 ‘북한이 인공위성 발사로 가장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강행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라며 “실제 북한은 인공위성 발사 명목으로 미사일을 발사한 적이 있다”고 보도했다.

영국 BBC와 독일 도이체벨레(DW) 등도 이번 발사를 남북의 군비경쟁 일환으로 해석했다. BBC는 지난 21일(현지시간) “한국은 누리호를 인공위성을 발사하는데 사용할 것이라 말하고 있지만, 이 실험은 한국이 진행하고 있는 무기개발 확대의 일부로도 간주돼 왔다”며 “탄도미사일과 우주로켓은 유사한 기술을 사용한다”고 보도했다. DW는 한국의 누리호 발사나 대규모 방어산업전시회 개최, 북한의 극초음속 미사일과 SLBM 발사 등을 일련의 군비경쟁 양상으로 분석하며 “한국의 우주 로켓 실험은 북한과의 군비경쟁에 대한 두려움을 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CNN도 누리호의 군사적 사용 가능성을 거론했다. CNN은 “우주 발사체는 북한이 핵무장 탄도미사일로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고 있는 한반도에서는 오랫동안 민감한 문제였다”라며 “한국의 우주계획에는 군사위성 발사도 포함되지만, 정부 관계자들은 누리호가 무기로서의 용도는 없다고 부인했다”고 전했다.

반면 중국 관영매체 환구시보는 22일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누리호의 기술이 중국의 1970년대 기술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현지 우주전문가인 황즈청은 인터뷰에서 “(누리호는) 종합적으로 볼 때 중국이 1970년대 개발한 창정2호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또다른 전문가는 “북한이 한국보다 기술 발전이 빠르다”는 취지의 주장을 펴기도 했다.

앞서 누리호는 21일 오후 5시쯤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발사됐으나 우주 궤도 안착에 실패해 절반의 성공에 그쳤다. 일각에서는 우주발사체와 탄도미사일에 적용되는 기술이 유사하다는 점에서 누리호 기술의 군사적 사용 가능성을 거론했다. 다만 누리호의 연료 특성상 군사용으로는 부적합할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박용하 기자 yong14h@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