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낙연이 돌아왔다"…칩거 깨운 윤석열 '개 사과' 논란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여당 지지자들 "이낙연·이재명 원팀으로" 기대

쿠키뉴스

온라인 커뮤니티
[쿠키뉴스] 임지혜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패배 이후 칩거 중인 이낙연 전 대표가 오랜 침묵을 깼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사진 논란에 "어이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 전 대표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후보 경선 이후 최대한 조용히 지내고 있었다"며 "그러나 윤석열 씨의 언동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고 운을 뗐다.

이 전 대표는 윤 후보를 두고 대선 후보나 전 검찰총장이라는 직함을 생략하고 '윤석열 씨'라는 호칭을 사용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전두환 씨를 옹호한 그의 망발은 바닥을 알 수 없는 그의 무지와 저급한 역사 인식을 적나라하게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국무총리, 당대표 이전에 전남도지사를 역임한 바 있다.

이어 "사과 요구가 빗발치는데 '사과' 사진을 SNS에 올린 그의 처사는 국민을 향한 조롱인지, 세상에 대한 무감각인지, 어이가 없다"며 "그동안 윤석열 씨의 실언과 망발을 여러차례 비판한 바 있다. 그대로 달라지는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윤 후보를 겨냥해 "이미 대선주자의 자격을 잃었다"면서 "그런 사람이 국가 최고책임자가 되겠다고 행세하는 현실은 대한민국의 위기를 예고한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씨는 광주와 전두환 독재 희생자들께 머리 숙여 사죄하고 대선주자 행세는 그만하라"고 했다.

논란이 된 윤 후보의 '전두환 옹호' 발언은 지난 19일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갑 당협에서 나왔다. 윤 후보는 이 자리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를 잘했다고 말하는 사람이 많다. 호남 사람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이후 논란이 확산되자 윤 후보는 지난 21일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한다"며 유감을 표했다. 또 SNS에는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논란은 다른 곳으로 번졌다. 윤 후보가 사과 전 SNS에 올린 세 장의 사진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윤 후보는 이날 새벽 돌잡이에서 사과를 잡은 사진과 나무에 사과를 실로 매달아 놓은 사진,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을 올렸다.

이 게시물에는 "석열이 형은 지금도 과일 중에 사과를 가장 좋아한다" "토리는 아빠를 닮아서 인도 사과를 좋아해요" 등의 글이 적혔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페이스북 캡처.
이를 본 누리꾼 중 일부는 "대선 정국에 국민을 개 취급 하는 건가" "국민을 상대로 기싸움한다" "국민을 조롱하는 거냐" 등 반응을 보였다.

여권 지지자들은 윤 후보의 망언으로 이 전 대표가 침묵을 깼다는데 의미를 뒀다.

친여 성향의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누리꾼은 "윤석열(논란)이 이낙연을 깨워 이재명과 합체를 시켰다"며 반겼다.

또 다른 여권 지지자들도 "승패는 결정났고 대의를 위해 뭉치는 게 좋다" "간만에 옳은 말씀하셨다" "민주당은 이제 원팀으로" "서서히 (이 전 대표가) 참여 발동 거는 듯" 등 의견을 냈다.

한편 윤 후보 측은 논란이 된 '사과' 사진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반려견 토리 인스타 계정은 평소 의인화해서 반어적으로 표현하는 소통 수단으로 활용했다"며 "실무자가 가볍게 생각해 사진을 게재했다가 실수를 인정하고 바로 내렸다"고 해명했다.

이어 "앞으로 캠프에서는 인스타 게시물 하나하나 신중하게 게시하겠다. 아울러 시스템을 재정비하겠다"며 "논란을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표했다.

jihye@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