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 하단지구대 경찰관 11명 코로나19 집단 감염…건물 폐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부산 사하경찰서. 박진홍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 사하경찰서. 박진홍 기자부산의 한 지구대에서 근무하는 경찰관들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돼 해당 지구대 건물이 폐쇄됐다.

부산경찰청은 22일 오전 부산 사하경찰서 하단지구대 소속 경찰관 1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은 경찰관은 모두 같은 팀 소속으로 파악됐다.

먼저 경찰관 3명에게서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 해당 팀원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한 결과 이들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8명은 증상이 없었으나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경찰은 밝혔다.

이에 해당 지구대에서 근무한 나머지 3개 팀 소속 50여 명 전원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으며,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또 해당 지구대를 방문한 민원인 등은 방역 당국에서 파악하고 있으며, 완료되는 대로 통보할 예정이다.

집단 확진이 발생한 하단지구대 건물은 이날 오전 임시 폐쇄됐으며, 112 신고와 순찰 등 업무는 인접 관서에서 담당하고 있다.

부산 사하경찰서 관계자는 "하단지구대 건물과 순찰차 등에 대한 방역은 모두 마쳤으며, 나머지 지구대 직원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운영을 다시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