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3단로켓 46초 일찍 꺼졌다…"압력 부족, 밸브 오작동 가능성"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고흥=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고흥=사진공동취재단한국형발사체 누리호는 21일 발사 이후 고도 700km까지 순항했지만 3단 로켓의 엔진이 예정보다 46초 일찍 멈추고 이에따라 3단 비행체의 속도가 떨어지면서 싣고 간 모형위성의 궤도 안착에 실패했다.

항공우주연구원 발사팀은 탱크내의 가압시스템 문제(압력부족)나 밸브 오작동, 잘못된 (엔진)종료지시 등의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순수 한국기술로 제작된 누리호 발사는 발사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실패지만, 비행체가 목표고도인 700km까지 날아갔다는 점에서 절반의 성공이란 평가가 나온다. 항공우주연구원은 발사 뒤 가진 브리핑에서 '누리호 1단의 75톤엔진 4개가 한치 오차도 없이 작용하고 단 분리와 로켓 자세 제어, 유도알고리즘의 정확한 작동 등 기술적인 부분에서 많은 성과가 있었다'고 자평했다.

노컷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오후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1일 오후 전라남도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프레스룸에서 '누리호 발사 결과' 관련 브리핑을 하는 모습. 연합뉴스임혜숙 과기부장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누리호의 전체 비행과정이 정상적으로 수행됐다"면서도 "위성 모사체가 목표고도에 도달한 뒤 7.5km/sec 속도에 못 미쳐서 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로켓 3단에 장착된 7톤급 액체앤진이 비행계획 상 예정된 시간인 521초에 못 미친 475초에 조기종료 됐다"고 덧붙였다.

고종환 발사체 개발본부장은 3단 연소시간이 부족했던 이유에 대해 "엔진 조기종료 원인은 탱크내부압력 부족, 종료지시가 잘못 나갔을 가능성이 있다. 텔레메트리 자료를 좀 더 분석해보겠다"고 말했고, 다른 항우연 관계자는 '연료부족이 문제인지 엔진구조의 문제인 지'에 대해 "비행 전에 계산한 바로는 연료가 부족하거나 엔진에 문제 있는 거 같지는 않다"고 덧붙였다.

항공우주연구원은 △내부 압력 부족, △밸브 등 연료공급계통 오작동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엔진에서 문제가 발생했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하지는 않는 분위기다.

노컷뉴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고흥=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ll)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내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km)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이며, 엔진 설계에서부터 제작, 시험, 발사 운용까지 모두 국내 기술로 완성한 최초의 국산 발사체이다. 고흥=사진공동취재단항우연 이상률 원장은 누리호 1차 발사의 성과에 대해 "가장 우려한 건 75톤 엔진이 실제 비행에서 제대로 작동할 지 여부였는데 직접 보니 완벽한 것 같았다"며 "1단 연소종료 후 2단 분리 점화 등 모든 과정들이 예정된대로 됐다. 다만 3단 엔진의 연소시간이 부족해서 원하는 속도가 안 주어졌다"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는 1차 발사의 사고원인 조사와 결함 보완을 거쳐 2022년 5월로 예정된 제 2차 발사에서 '완전한 성공'을 기약하게 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