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회원끼리 높은 수수료로 짬짜미 매물 거래"...공인중개사들 무더기 기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서울의 한 재개발 지역 공인중개사들이 단체를 만들어 회원들끼리 부동산 매물을 독점하고 높은 수수료를 받기로 짬짜미한 사실이 적발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이들은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경찰관에게서 수사 정보까지 빼내 무혐의 처분을 받았지만, 검찰 수사에서 덜미가 잡혔습니다.

박기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송파구 지역 공인중개사들은 지난해 주변 공인중개사들을 수십 명씩 모아 단체를 만들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