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 XX 미쳤나" 술 남기자 병사 얼굴에 뿌린 중대장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이세현 기자] 육군 15사단에서 근무하는 한 중대장이 만취해 부하 병사들 얼굴에 소주를 뿌리는 등 가혹 행위를 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21일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 따르면 ‘15사단 중대장 음주 회식 간 가혹행위’라는 제목의 글을 작성한 제보자는 “만취한 중대장님에게 폭언 및 구타 그리고 얼굴에 술을 맞았다”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 19일 오후 5시쯤 훈련에 참여했던 인원들과 중대장이 함께 회식을 했다며 이후 만취한 중대장이 생활관에 들어와 “여기가 최고참 생활관이지? 너희 노래나 좀 해봐라”라면서 일부 병사들을 노래방으로 데려갔다고 했다. 이후 중대장은 노래방에서 제보자에게 어깨를 4~5번 때리며 욕설을 내뱉었다고 전했다.

중대장은 노래방에서 복귀한 뒤 병사들을 복도에 집합시켰고 종이컵에 소주를 따라 마시게 했다고 제보자는 말했다. 감사하다며 중대장이 권한 술을 연달아 3번 마셨으나 잔에 다 마시지 못 한 술이 남아있자 이를 제보자 얼굴에 뿌리면서 ‘이 XX가 미쳤나’ 등 또 다시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자리를 피한 저는 너무 화가 나고 억울해서 생활관에 주저앉아 울부짖으며 울었다”며 “중대장은 이 모든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하고 20일 아침에도 다른 간부에게 ‘술자리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전날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게 되자 그제야 저를 불러 사과했다”고 했다.

이어 “중대장은 언제나 부조리를 없애야 한다고 말해왔다”며 “그런 중대장에게 저는 말도 안 되는 부조리를 당했다. 원해서 온 곳도 아닌 군대에서 이런 취급을 당했다는 사실에 미칠 듯이 화가 나고 억울하고 슬프다”고 토로했다.

논란이 일자 15사단 측은 “사건 발생 다음 날 해당 간부는 본인의 과오를 인식하고 스스로 사단에 보고했다”며 “해당 간부의 보고를 받은 사단은 비록 (가해 간부가) 자신의 잘못을 뉘우치고 있다고 하여도 묵과할 수 없는 행위이기에 즉시 해당 간부의 직무를 배제하고 분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사단 법무·군사경찰·감찰에서 합동 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에 따라 관련 법규 및 절차에 의거 엄정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