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징어 게임' 전세계 돌풍

'오징어 게임' 잘나가니까 질투하니…일본 작가 "랭킹 조작될 수 있다"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출처 = 오징어 게임 화면 캡처]


세계적으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을 두고 한 일본 매체가 '조작' 의혹을 제기했다.

일본 경제매체 '현대 비즈니스'는 최근 '오징어 게임이 정말 인기라고? 푹 빠지지 않은 사람이 속출하는 3가지 이유'라는 제목의 기고문을 올렸다.

이 기고문 작성자인 야마모토 나오코는 "일본에서도 시청 회수가 많은 것 같다"며 "지난달 17일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지금도 일본 내 넷플릭스 '오늘의 종합 톱10 1위'"라고 말했다.

야마모토는 그러나 오징어 게임에 유명세에 비해 시청자들에게 큰 호응을 이끌어내지는 못했다고 지적했다.

종합 1위지만 체감 인기는 크지 않다는게 그의 주장이다.

그는 그러면서 그 근거로 댓글을 들었다. '오징어 게임'인기를 소개하는 기사에 100개도 채 안되는 댓글이 달리는게 대부분이라는 것이다. 이는 곧 사람들의 관심 정도를 나타내는 것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야마모토는 또 일본 네티즌이 적은 댓글을 소개하기도 했다.

"봤는데 크게 재미 없더라" "정말 인기 드라마 맞나" "별로네" 등 반응이 시큰둥하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일본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도 오징어 게임에 그다지 큰 관심이 없다고 했다.

그 이유로 그는 오징어 게임 같은 데스 게임 장르 영상물이 이미 많이 나왔다는 점, 일본과 다른 사회적 배경, 그리고 조작을 들었다.

실제 일본에서는 드라마 '오징어 게임'과 유사한 드라마가 많다. '카이지' '배틀로얄'이 대표작이다. 다만 이들 드라마는 세계적 흥행은 하지 못했다.

사회적 배경에 대해서는 오징어 게임 참가자들은 모두 경제적 빈곤 때문에 게임에 참가했다는데 이는 다소 틀에 박혀 있는 것으로 신선함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너무 지나친 생각일지 모른다는 전제를 단 그는 "랭킹이 조작될 수 있다"고 했다. K팝처럼 전세계적 재생수를 올리는 노력을 하고 각종 광고를 통해 1위나 추천콘텐츠에 소개되면 '나도 한번 볼까' 생각을 하는데 이같은 기법으로 랭킹이 조작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