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가상화폐 열풍

비트코인 7만달러 넘어서나…ETF 또 9% 치솟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프로셰어 비트코인 선물 ETF, 이틀째 초강세

비트코인값 최고가 돌파…7만달러 넘어서나

이데일리

(출처=코인마켓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이데일리 김정남 특파원] 미국의 첫 비트코인 선물 상장지수펀드(ETF)가 고공행진을 하고 있다. 덩달아 비트코인 가격은 7만달러 고지를 향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야후파이낸스 등에 따르면 미국 자산운용사인 프로셰어의 비트코인 스트래티지 ETF(BITO)는 뉴욕 증시 상장 둘째날인 이날 오후 12시12분 현재 전거래일 대비 9.2% 상승한 43.68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5% 가까이 치솟으면서 “역사상 가장 성공적인 ETF 데뷔”라는 평가를 받았는데, 거래 이틀째 더 폭등하고 있는 것이다.

ETF는 주식, 채권, 원자재 등의 가격 혹은 이를 기초로 하는 주요 가격지수의 등락에 따라 수익률을 연동해 놓은 일종의 인덱스펀드다. 개별 주식처럼 시장에서 쉽게 거래할 수 있다.

특히 비트코인 선물 펀드는 비트코인을 직접 채굴할 필요 없이 향후 가격에 수익률을 연동한 것이어서, 가상자산 투자의 저변을 더 넓혀줄 수 있다는 기대가 많다.

실제 비트코인 가격은 역대 최고가를 이미 넘어섰다. 가상자산 시황 중계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1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1개당 6만6659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최근 24시간 내 최고가는 6만6930달러다. 종전 최고가는 이미 돌파했고, 어느덧 7만달러에 근접했다.

비트코인 외에 이더리움, 바이낸스 코인, 카르다노, XRP, 솔라나, 도지코인 등의 가격도 일제히 오르고 있다.

가상자산 자문사인 마카라의 제시 프라우드먼 최고경영자(CEO)는 “더 넓은 디지털 자산 분류의 역사에서 의미 있는 신호”라고 평가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