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재] 뉴시스 '올댓차이나'

[올댓차이나] 미국, 中 드론업체 다장촹신에 제재 조치 움직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세계 최대 드론 기업 중국 DJI의 홈페이지 모습. 사진은 홈페이지 갈무리. 2019.12.09.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중대립이 격화하는 와중에 미국 당국은 중국 최대 드론(무인기) 메이커 다장촹신과기(大疆創新科技 DJI)에도 제재를 가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동망(東網)과 중앙통신 등이 20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 브랜던 카 위원은 전날(현지시간) 다장촹신과기에 대해 새로운 제한을 설정하기 위한 절차를 개시해야 한다고 밝혔다.

카 위원은 2019년 제정한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통신 네트워크법'에 근거해 다장촹신과기를 안전보장상 위협으로 새로 지정하는 수속을 서둘러 밟아야 한다고 건의했다.

다좡창신과기가 관련 지정을 받으면 해당 제품의 구매에는 미국 정부의 유니버설 서비스 기금(USF)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이에 미국에서 드론 판매량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다장촹신과기는 자사 제품이 "중요하고 신중한 취급을 요하는 용도에도 안전히 안심하고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장촹신과기는 "고객은 우리 드론을 폭넓은 용도에 이용 가능한 가장 성능이 좋고 입수가 손쉬운 제품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방통신위원회는 지난 3월 통신 네트워크법에 따라 중국 최대 통신기기 업체 화웨이 기술(華爲技術), 중싱통신(中興通訊 ZTE), 무선통신기기 메이커 하이넝다(海能達) 통신, 감시 카메마 업체 항저우 하이캉웨이스 디지털 기술(杭州海康威視數字技術 하이크비전), 저장다화기술(浙江大華技術)의 5개 회사를 국가안전보장 위협 명단에 올렸다.

카 위원은 지정 중국기업의 기기를 미국에서 계속 사용할지를 연방통신위원회가 검증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다장촹신과기의 드론이 신중히 다뤄야 할 데이터를 방대할 정도로 대량 수집하고 있다며 '화웨이 공중판'은 필요 없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jjs@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