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백현동 녹지→주거지' 용도변경 직접 서명"(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수영, 성남시 문서 공개…"대장동과 유사" 특혜 의혹 제기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성남시장 재임 시절 백현동 한국식품연구원 부지 용도변경 서류에도 직접 서명했다는 의혹이 20일 제기됐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 의혹'과 유사한 사례라고 주장하고 있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에 따르면 성남시 도시주택국은 2015년 4월 '한국식품연구원 부지 도시관리계획 변경 검토 보고'라는 제목의 서류를 보고했다.

보고서에는 "현재 용도지역은 개발이 불리한 자연녹지 지역으로 돼 있어 부지매각 입찰이 8차례 유찰되는 등 매각에 어려움이 있어 용도지역 등을 변경하고자 한다"고 적혀 있다.


보고서 표지 우측 상단에는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 후보의 서명이 돼 있었다. 이 후보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정진상 전 경기도 정책실장(당시 정책비서관)도 보고서에 서명한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