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웅 "제 기억에 전달자가 검찰은 아닌 것 같다"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발사주 의혹'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씨와의 통화 녹취록이 언론에 보도된 데 대해 "전체적인 맥락은 못 봤지만, 방송을 보면 앞뒤 다 자르고 이야기한 게 많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오늘(20일) 국회 환노위 국정감사장 앞에서 취재진과 만나 "저도 공수처로부터 녹취록 전문을 받은 게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고발장을 검찰이 전달한 게 맞느냐'는 질문에 "제가 기억하는 바에 의하면 검찰은 아닌 것 같다"며 "저는 제보자(고발장 전달자)가 누군지를 몰랐고 계속 헤맸다는 사실을 알고 있지 않으냐"라고 되물었습니다.

녹취록에서 김 의원이 "제가 (고발하러) 가면 '윤석열이 시켜서 고발한 것이다'가 나오게 되는 거예요"라고 말한 부분에 대해서는 "전체 맥락으로 봤을 때는 과거 보도 내용과는 전혀 다르더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마치 검찰에서 이런 시빗거리를 유발할 가능성이 있으니 그런 것을 좀 차단했으면 좋겠다. 그래서 '내가 (고발하러) 나가는 게 좋지 않겠다.' 이런 맥락에서 이야기한 것으로 저는 파악됐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만약 가신다고 그러면 그쪽(검찰)에다가 이야기해 놓을게요"라고 김 의원이 말한 부분에 대해서는 "대검에서 건너온 자료라면 제가 왜 '대검에 좋은 이야기를 잘해놓겠다'라고 이야기를 하겠느냐"라고 반박했습니다.

김 의원은 "저랑 검찰을 연결하는 것은 그냥 더불어민주당의 희망 사항이 아닌가 싶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공수처가 녹취록을 유출했다는 의혹도 제기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조 씨가 '녹취록은 어제 완성됐고 그전까지 어떤 기자에게도 확인해준 바가 없다'고 라디오에서 분명히 말했다"며 "그런데 MBC PD수첩은 일주일 전에 이미 녹취록을 입수해 들어봤다고 저한테 분명히 이야기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금 녹취파일을 가진 곳은 공수처밖에 없는데 어디서 나갔는지 명백해졌다"며 공무상 비밀 누설죄로 공수처에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김 의원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조 씨의 제보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재차 거론하며 "조 씨가 '원장님이 원하는 날짜가 아니었다'라고 했다. 그것보다 더 확실한 증거가 있느냐"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이강 기자(leekang@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