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징어 게임' 전세계 돌풍

넷플릭스CEO, 체육복 입고 실적 발표 "'오징어 게임'은 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오징어 게임' 체육복을 입고 3분기 실적 발표 행사에 참석한 리드 헤이스팅스 CEO. [넷플릭스 유튜브 계정 동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 최고경영자(CEO) 리드 헤이스팅스가 19일(현지시간)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초록색 체육복을 입고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넷플릭스는 이날 3분기 실적 발표 후 경영진이 참석한 '실적 설명회' 영상을 유튜브에 공개했다.

영상에서 헤이스팅스 CEO와 스펜서 왕 IR 담당 부사장이 '오징어 게임' 참가자들이 입었던 트레이닝복 상의를 입고 등장했다.

헤이스팅스는 '오징어 게임'의 성공을 '콘텐트 엔진'에 비유했다. 그는 "한국 콘텐트팀이 '오징어 게임을 발굴했다. 나는 '오징어 게임'의 흥행을 예상하지 못했다. '오징어 게임' 뒤를 잇는 흥행작도 예상치 못한 곳에서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서랜도스 CEO는 "어떤 작품이 어떻게 입소문을 탈지 정말 예측하기 어렵지만 그런 일이 생기면 파급력은 매우 강력하다"며 "때로는 예측이 틀리지만, 때로는 대단한 성과를 내는 굉장한 한국 드라마가 있다"고 말했다.

넷플릭스는 이날 실적 발표에서 지난달 중순 '오징어 게임' 출시 이후 첫 28일 동안 이 드라마를 최소 2분 이상 시청한 유료회원은 1억4200만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전 세계 가입자의 66%에 해당하는 수치라고 경제 매체 CNBC 방송이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