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검찰과 법무부

검찰, '대장동 핵심' 남욱 오후 재소환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개발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오늘 새벽 풀려난 천화동인 4호 소유주 남욱 변호사를 석방 당일 곧바로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은 오늘(20일) 오후 남 변호사를 다시 불러 조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그제 새벽 남 변호사를 인천국제공항에서 체포해 연이틀 조사를 진행했지만, 체포시한인 48시간 안에 구속영장을 청구할 정도로 충분히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오늘 새벽 석방했습니다.

검찰은 또 어젯밤 구속적부심사에서 기각 결정을 받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도 구치소에서 다시 부르는 등 오늘 오후 주요 사건관계인들을 잇달아 소환할 예정입니다.

앞서 법원은 어젯밤 구속영장 발부가 적법하고, 구속을 계속할 필요가 인정된다며 유 전 본부장의 구속적부심사 청구를 기각했는데, 이에 따라 애초 오늘 만료 예정이었던 구속기한은 이틀 더 늘어났습니다.

검찰은 일단 모레쯤 구속 상태인 유동규 전 본부장부터 재판에 넘기고, 앞서 한 차례 기각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의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론 낼 방침입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깔끔하게 훑어주는 세상의 이슈 [와이퍼]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