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전두환 독재는 역사적 사실…유능한 인재 기용 강조한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석열,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 진화 나서

與 호남 의원들 “호남 폄훼 사죄하고 후보 사퇴하라”

세계일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0일 전두환 전 대통령을 옹호하는듯한 발언을 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전두환 정권이 독재를 했고 자유민주주의를 억압했던 것은 두말할 필요도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호남 지역구 의원들은 윤 전 총장이 호남을 폄훼하는 망언을 했다며 대선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제 제가 하고자 했던 말씀은 대통령이 되면 각 분야 전문가 등 인재를 적재적소에 기용해 제 역량을 발휘하도록 하겠다는 것이었다”며 “대통령이 만기친람해서 모든 걸 좌지우지하지 않고 각 분야의 뛰어난 인재들이 능력과 기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해서 국정을 시스템적으로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전두환 정권 군사독재 시절 김재익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 ‘경제 대통령’ 소리를 들었을 정도로 전문가적 역량을 발휘했던 걸 상기시키며 대통령이 유능한 인재들을 잘 기용해서 그들이 국민을 위해 제 역할을 다하도록 한다는 게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고 발언해 민주당은 물론 당내 경쟁 대권 주자들로부터 질타를 받았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 독재 정권) 당시 대학생이었던 저는 12·12 모의재판에서 판사 역할을 하면서 당시 신군부 실세 전두환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던 사람”이라며 “저의 역사의식은 그때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은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두고 공세를 이어갔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윤 전 총장 발언과 관련해 “정치 입문 이후 하루도 빼먹지도 않은 비정상적인 언행이 급기야 군사 반란의 수괴 전두환씨를 찬양하는 데까지 이르렀다”며 “이완용이 나라 팔아먹은 것을 빼면 정치를 잘한 것이라고 말한 것과 진배없다”고 주장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전북지역 의원들이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는 잘했다' 발언에 대해 즉각 대선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소속 광주·전남·전북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전두환에게서 12.12 군사반란과 5.18을 빼고서는 이야기할 수 없다. 그에게는 오직 5월 학살자의 낙인만이 있을 뿐”이라며 “즉각 호남 폄훼와 국민을 우롱하는 망나니적 망언에 대해 사죄하고 대선 후보직에서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