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불붙는 OTT 시장

'오징어게임' 돌풍에 넷플릭스 가입자 440만 늘었다[IT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차현아 기자]
머니투데이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사진=로이터,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넷플릭스가 오징어게임 등 오리지널 콘텐츠 인기에 힘입어 예상보다 많은 유료 가입자를 유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넷플릭스는 3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유료 가입자가 한 분기 만에 438만명 늘었다고 밝혔다. 이 중 절반 수준인 220만명이 아시아·태평양 지역 신규 가입자다.

3분기 실적은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은 수치다. 금융정보업체 레피니티브가 집계한 3분기 신규 가입자 월가 추정치는 386만명이다. 이로써 넷플릭스는 전 세계 가입자 2억1360만명을 보유하게 됐다.

넷플릭스는 코로나19 특수에 힘입어 가입자를 대폭 늘렸으나, 올해 들어 디즈니플러스 등 다른 OTT와의 경쟁이 심화하면서 신규 가입자 증가 폭이 둔화됐다. 지난 2분기 순증 유료 가입자는 150만명에 그쳤다. 2분기 실적발표 당시 넷플릭스는 "올해 저성장 기조에 접어들며 신규 가입자 수 변동성이 커졌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하지만 지난달 17일 처음 선을 보였던 오징어게임 덕분에 가입자 증가 반등에 성공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출시 이후 첫 한 달 동안 전 세계 1억4200만명이 오징어게임을 시청했다.

넷플릭스는 개봉을 앞둔 신작 덕분에 연말까지 850만명의 신규 유료 가입자를 유치할 것으로 내다봤다. 로이터통신은 "한국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대한 전세계적인 관심 덕분에 넷플릭스가 예상보다 많은 신규 가입자를 유치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넷플릭스의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74억8000만달러(8조8151억원)을 기록했다.

머니투데이



차현아 기자 chacha@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