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두환 대통령 정치·인사 고평가한 윤석열...비판 직면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트로신문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19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광주 민주화 운동)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는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고 발언해 논란에 휩싸였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호남분들도 그런 얘기 하시는 분들이 꽤 있다"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산 해운대구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찾아 당원들에게 이 같이 연설하며 국정 운영을 하면서 다양한 분야의 최고의 전문가를 모시겠다는 취지로 연설을 이어나갔다. 윤 전 총장은 전 전 대통령의 예를 들며 "이분(전 전 대통령)은 군에 있으면서 조직 관리를 해봤기 때문에 맡긴 겁니다"라며 "경제는 돌아가신 김재익(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맡겼다), 그 당시에 정치했던 사람들 그런 이야기 하시더라"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전 전 대통령이) '국회 일은 잘 아는 니들이 해라'고 했기 때문에 그 당시 삼저현상(저유가·저금리·저달러)이 있었다고 하지만 그렇게 (전문가에게) 맡겨놨기 때문에 잘 돌아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실제로 국정이라는 건 그런 모양, 해보면 굉장히 어렵다"며 "경제도 경제 전문가가 경제를 다 모른다. 금융 있고 예산 있고 경제도 여러 분야가 있는데, 그 분야의 최고 고수들, 사심 없는 사람들,을 내세워야 국민에게 제대로 도움을 드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전 총장은 "저도 경제권력, 정치권력을 수사 하면서 일반 국민들 못지 않게 많이 익혔습니다만, 조금 아는 것 가지고 할 수가 없다"며 "지역, 출신 따질 것 없이 최고의 전문가를 뽑아가지고 적재적소에 임명해 놓고 저는 시스템 관리를 하면서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소통하면서 챙겨야 될 아젠다만 챙길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신을 "법과 상식이 짓밟힌 것을 바로 잡는데 전문가"라고 표현했다.

연설을 듣고 있던 한 당원이 "일단 다 집어넣읍시다"라고 말하자 윤 전 총장은 웃음을 지으며 "그것은 시스템을 잘 만들어 놓으면 시스템이 자동적으로 하는 거지, 제가 굳이 안해도 된다"며 "그것을 할 시간도 없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발언이 논란이 되자 같은날 경남 창원시 국민의힘 경남도당에서 열린 '윤석열 국민캠프 경남선대위 임명장 수여식' 후 기자들과 만나 해명했다.

그는 "제가 이야기한 것의 앞뒤를 다 빼고 말하는데, 전 전 대통령이 잘못한 게 많지만 다 잘못한 건 아니다"라며 "권한의 위임이라는 측면에서 후임 대통령도 배울 점이 있다는 게 전문가도 다 하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전 전 대통령 평가에 대해 "영호남의 차이가 있겠나. 5·18과 군사 쿠데타는 잘못됐다고 분명히 말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갈수록 태산"이라며 "집단학살범도 집단학살 빼면 좋은 사람이라는 게 말이 된다고 생각하십니까? 광주영령과 호남인 능멸에 대해 지금 즉시 석고대죄하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경쟁 후보들도 윤 전 총장을 비판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에 윤 전 총장의 발언을 "아무말 대잔치를 넘은 망발"이라고 표현했다.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은 SNS에 "기업들에게 수천억 돈을 뜯고 세금을 훔쳐서 자기 주머니에 수천억 비자금을 챙겨서 말 잘 듣는 똘마니들에게 나눠주는 식의 썩어빠진 부패 정치를 윤후보는 잘하는 정치이고 조직관리라는 말인가"라고 일갈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대통령은 이를 위해 불법적 폭력과 부패에 대해 강력하고 단호한 입장을 견지해야 한다"며 "그렇지 않고 사람만 잘 쓰면 된다는 인식이야말로 수천 년 왕조 시대의 왕보다도 못한 천박하고 한심한 지도자 철학"이라고 날을 세웠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