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횡성 쓰레기매립장 화재 16시간 만에 완전 진화(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굴착기까지 동원해 진화 총력…폐기물 1천500t 소실 추정



(횡성=연합뉴스) 이재현 박영서 기자 = 19일 새벽 강원 횡성 한 쓰레기매립장에서 난 불이 16시간여 만에 완전히 꺼졌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8시 50분께 화재를 완전히 진화하고 뒷불감시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4시 38분께 강원 횡성군 횡성읍 학곡리 야외 쓰레기매립장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은 대원 100여 명과 장비 20여 대를 투입해 오전 9시 24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