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세훈 "김헌동, 부동산 가격 안정에 가장 적합한 인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SH 사장 인선 고리로 코드 인사 비판
시민단체 협치 포기·전임 시장 지우기 논란에
吳 "비판, 상식에 맞지 않아... 정상적 절차"
한국일보

오세훈 서울시장이 1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서울특별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 열린 서울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김헌동 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부동산건설개혁본부장의 서울주택공사(SH) 사장 임명을 고리로 오세훈 서울시장의 코드 인사를 문제 삼았다. 이에 맞서 오 시장은 국민의힘 의원들과, 박원순 전 시장 당시 시정 비판으로 역공을 폈다.

오세훈, 산하 기관장 인사 비판에 초점 맞춘 與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4월 오 시장 취임 이후 서울시 산하 기관장 인사 문제를 주로 꺼냈다. 특히 김 전 본부장 임명 적절성을 문제 삼았다. 이에 오 시장은 "평생을 아파트 거품 빼기에 헌신했던 분"이라며 "서울시가 부동산 가격 안정에 할 수 있는 정책과 김 전 본부장이 부합한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3차 공모에 나선 것과 관련해서는 "김 전 본부장 본인 판단이 컸다"고 덧붙였다.

이해식 민형배 의원 등은 안호상 세종문화회관 사장과 강규형 서울시립교향악단 재단 이사장, 강요식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등을 거론하며 최근 임명된 서울시 산하 기관장 인사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특히 5·18민주화운동 발언 논란에 휩싸였던 강요식 이사장을 지적한 민형배 민주당 의원은 "아무리 코드 인사라 해도 시대정신이나 보편적 가치에 어긋난 인사를 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오 시장은 "코드 인사를 하더라도 일을 잘하는 사람이라면 국민적인 비난이 줄어들 것"이라며 인사 철회 가능성을 일축했다.

최근 논란이 된 보유 주식 백지신탁 이의 제기 배경을 묻는 임호선 민주당 의원 질의에 오 시장은 "백지신탁을 받아주는 기관은 농협중앙회 하나밖에 없어 그쪽에 문의하니 자신들은 백지신탁을 받으면 조속한 시일 내에 판다고 했다"며 "유일한 금융기관이 부담을 지기 싫어 판다는 건데 이건 시스템이 잘못된 것"이라고 답했다.

'박원순 시정' 비판에 주력한 국민의힘


반격에 나선 오 시장과 국민의힘 의원들은 박원순 전 시장 당시 시정에 대해 비판했다. 박완수 국민의힘 의원은 "서울 시정에 민간위탁이라는 이름으로 전문성 없는 단체에 행정의 많은 부분을 위탁 운영해 방만하게 했다"며 "정치적으로 편향된 행정을 한 단체들이 국민들로부터 불신을 받았다. 정리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용판 의원도 "시민단체가 권력에 기생해서 정치적 지지를 통해 재정 지원을 받는 소위 공생관계가 10년 동안 공공연히 자행돼 왔다"고 비판에 가세했다. 이에 대해 오 시장은 "현재 사안별로 감사를 하면서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다"며 "해당 사안들은 과거 민주당 소속 서울시의원들이 꾸준히 문제 제기를 했던 부분이기도 해, 전임 시장 지우기나 협치 포기 등의 비판은 상식에 맞지 않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은주 정의당 의원은 "ATM 기계로 (시민단체가) 전락했다는 표현은 조금 그렇다"며 "위탁 사업 참가자들의 공익적 활동이 왜곡되거나 훼손돼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김재현 기자 k-jeahyu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