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헝다 여파속 무디스, 中 부동산기업 7곳 신용등급 하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중국 상하이 신톈디 인근의 고급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 = 중국 부동산 대기업 헝다(恒大)의 유동성 위기 속에 국제 신용등급 평가사인 무디스가 하루 동안 중국 부동산 기업 7곳의 신용등급을 하향했다.

19일 중국 매체 제일재경(第一財經)에 따르면 무디스는 전날 뤼디(綠地)홀딩스, 양광청(陽光城), 중국아오위안(中國奧園), 자자오예(佳兆業), 상성(祥生)홀딩스, 푸리(富力)부동산, 중량(中梁)홀딩스 등 7개 부동산 회사의 신용등급을 내렸다.

헝다 위기 와중에 고급 부동산 전문 개발사 화양녠(花樣年·Fantasia)이 디폴트(채무불이행) 상태에 빠지고, 여러 업체의 신용등급이 내려가는 등 도미노 효과 우려가 제기됐지만 이처럼 하루에 여러 중국 부동산 업체의 신용등급이 동반 하락한 것은 전례가 드문 일이다.

무디스는 중국 부동산 기업들의 신용등급 동반 하향조정은 부동산 기업의 미래 매출, 융자 전망이 낙관적이지 않다는 점과 유동성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제일재경은 전했다.

jh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