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부동산 이모저모

중국 3분기 부동산·건설업 역성장…코로나 이후 처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중국의 부동산·건설업이 시장 침체로 인해 3분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는 19일 중국 정부가 최근 발표한 국내총생산(GDP) 자료를 분석한 결과 3분기 부동산업 생산이 작년 동기에 비해 1.6%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부동산업 생산은 전 분기에는 7.1% 성장한 바 있으나 작년 1분기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로 돌아섰다.

건설업 생산은 1.8% 축소됐다. 이 역시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이후 첫 감소세를 보인 것이다.

연합뉴스

베이징의 헝다 그룹 아파트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헝다(恒大·에버그란데)그룹과 다른 부동산 개발회사의 부채 위기로 소비자의 주택 수요가 위축됐고 개발회사의 자금 조달·부동산 매매 규제의 악영향이 한층 심해졌다.

9월 중국의 상위 100개 부동산 개발사의 매출은 작년 동기에 비해 36% 감소했으며, 정부의 기반시설 건설도 속도를 내지 않아 건설 분야는 더욱 악화했다.

중국의 경제는 3분기 주택시장 침체와 전력 부족 등으로 인해 침체할 수밖에 없었다.

중국의 GDP는 지난 분기에는 작년 동기 대비 7.9% 오른 바 있으나 3분기에는 4.9% 성장하는 데 그쳤다.

투자와 산업 성장은 저조했고 소비재 판매가 소폭 늘었을 뿐이다.

전력난으로 인한 생산 중단 사태로 인해 제조업은 4.6% 성장하는 데 그쳤다. 제조업은 전분기 9.2% 성장한 바 있다.

이와 같은 저조한 성장률 통계 때문에 많은 전문가가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낮췄다.

다만 이강(易綱) 중국 인민은행장은 중국 경제가 올해 8%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중국 정부의 전망치인 '6% 이상'보다도 높다.

banan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