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언덕에서 굴린 볼링공에 안경원 '날벼락'...70대 남성, 재물손괴 혐의 입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로에서 볼링공을 굴려 근처 점포를 망가뜨린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70대 A 씨를 과실 재물손괴 혐의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A 씨는 그제(17일) 낮 3시쯤 부산 북구의 한 언덕길에서 볼링공을 굴려 백50m 떨어진 안경점의 유리창과 진열대 등을 부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A 씨가 던진 볼링공의 무게는 약 5kg으로,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