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곽상도 아들 50억 퇴직금 적절하지 않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구경민 기자]
머니투데이

(수원=뉴스1) 황기선 기자 =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은 곽상도 의원 아들 곽모씨가 8일 오후 경기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귀가하고 있다. 2021.10.8/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원준 경기남부경찰청장은 곽상도 의원의 아들 곽병채씨가 화천대유에서 퇴직하면서 50억원의 퇴직금을 받은데 대해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청장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남·북부경찰청 국정감사에서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이 의원은 김 청장에게 "최근 김만배씨(화천대유 대주주)가 곽 의원의 아들 병채씨의 병명을 알면 50억원 받은 게 상식에 부합한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며 "대가성으로 여겨지는데 실제 김만배씨 말대로 상식에 부합하는 것이냐"고 질의했다.

김 청장은 이에 "병(질환)과 관련해 말씀드릴 사안은 아니다"라면서도 "50억원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된다"고 답변했다.

그러면서 그는 "내일(19일) 서울중앙지검 수사책임자와 남부청 수사책임자가 만나 병채씨 사건에 대해 어떻게 할지 논의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곽병채씨는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대리 직급으로 입사해 올해 3월 퇴사했다. 그는 입사 후 급여로 230만∼380만원을 받았으나 퇴사하면서 성과급과 위로금,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아 논란이 됐다.

앞서 시민단체 적폐청산국민참여연대는 지난달 곽씨의 50억원 퇴직금 의혹에 대해 '곽 의원을 향한 대가성 뇌물로 추정된다'며 곽 의원 부자를 경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그러나 '동일 사안 수사'를 이유로 경찰에 사건 송치를 요구한 상태다.

구경민 기자 kmko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