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기다렸다는 듯 야스쿠니 헌납…日총리 왜 저러나, 韓·中 "매우 실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송지유 기자] [기시다 총리되자 신사에 나무명패와 공물 바쳐…

한중 "과거 침략전쟁 미화하는 태도 깊은 유감",

중국은 이미 외교 경로로 항의]

머니투데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신임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헌납한 것과 관련 한국과 중국이 일제히 깊은 유감을 표했다. 신사를 직접 방문 참배는 하지 않았지만 공물을 바치는 것 만으로도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는 태도인 만큼 매우 실망스럽다는 입장이다. 중국은 이미 외교 경로로 일본에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외교부는 지난 17일 기시다의 야스쿠니 공물 헌납 사실을 확인한 직후 "한국 정부는 일본의 과거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에 일본의 책임있는 지도급 인사들이 또다시 공물을 봉납하거나 참배를 되풀이 한 데 대해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한다"는 내용의 대변인 논평을 냈다.

또 "일본의 책임 있는 인사들이 새 내각 출범을 계기로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중국 당국은 18일 "침략 역사를 반성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등 강한 유감을 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참배한 총리의 행동은 침략 역사를 대하는 일본의 태도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미 외교 경로를 통해 일본 측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외교 경로로 항의를 했다는 것이다.

자오 대변인은 "일본은 침략 역사를 직시하고 반성하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며 "야스쿠니 신사 등 역사 문제에서 언행을 조심하고 군국주의와 철저히 단절하며 한편 실제 행동으로 아시아 이웃 나라와 국제사회로부터 신용을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한 일본인이 야스쿠니 신사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NHK·지지통신 등 일본 언론은 지난 17일 기시다 총리가 야스쿠니 신사의 추계예대제 시작에 맞춰 '내각 총리대신 기시다 후미오'라고 적힌 나무 명패와 함께 공물 '마사가키'를 헌납했다고 보도했다. 마사가치는 신단이나 제단에 바치는 비쭈기나무(상록수의 일종)다.

야스쿠니 신사는 도쿄 지요다에 있는 일본 최대 신사로 메이지유신 이후 일본이 벌인 주요 전쟁에서 숨진 246만여명을 신격화 해 제사를 지내는 시설이다. 제2차 세계대전 A급 전범들의 위패도 보관돼 있어 군국주의를 조장한다는 논란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이전까지는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거나 공물을 헌납한 적이 없다. 하지만 총리 되기만을 기다렸다는 듯이 취임 직후 아베 신조·스가 요시히데 등 전 총리들이 했던 것처럼 공물을 헌납했다.

현재 기시다 총리는 아와테·미야기·후쿠시마현 등 동일본 대지진 피해지역을 방문 중이어서 야스쿠니 직접 참배는 하지 않았다. 이에 대해 지지통신은 "중국·한국과의 외교관계에서 부정적인 영향을 피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머니투데이

야스쿠니 신사를 찾은 일본의 극우단체 회원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중국 관영매체인 글로벌타임스는 "기시다 신임 총리가 취임 2주일 만에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공물을 보내는 '나쁜 시작'을 했다"고 비판했다.

전문가들은 일본 내 우익보수 세력 결집을 위해 총리가 외교의 기초를 무너뜨리는 행동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류장융 칭화대 교수는 "자민당 내에서 온건한 비둘기파로 알려져 있는 기시다 총리는 전임자들의 선례를 따랐다고 주장하며 교묘히 피해가려는 전략으로 보인다"며 "하지만 작은 구멍으로 큰 배가 가라앉는다는 사실을 잊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아베 전 총리는 2차 집권 이듬해인 지난 2013년 야스쿠니신사를 직접 참배해 한국과 중국 등 주변국의 강한 반발을 불렀다. 야스쿠니 참배와 관련 국제사회 비판이 잇따르자 재임 중에는 공물만 봉납하다가 퇴임 후 태평양전쟁 종전일과 춘계·추계 예대제 기간 직접 참배하고 있다. 아베는 올해도 추계 예대제를 앞둔 지난 14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송지유 기자 clio@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