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0대 소녀들 집단 틱장애 걸렸다…범인은 SNS 이 영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틱톡 로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로 소년들에게 나타나는 증상인 틱장애가 소녀들 사이에서 유행하고 있는 배경에 '틱톡'이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17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최근 전 세계적으로 10대 소녀들이 무력감과 우울증, 틱장애 등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명 시점과 정신질환 발생 시점이 겹친다.

의사들은 틱장애를 앓는 소녀들이 '투레트증후군'을 겪고 있다고 말하는 유명 틱톡 인플루언서의 영상을 본다는 공통점을 찾아냈다. '투레트증후군'은 유전적 신경계 장애로 인해 무의식적으로 행동을 반복하거나 소리를 내는 틱 장애다. 캐럴라인올베라 시카고 러시대학교 의학센터 연구원은 영국 억양으로 '빈스'(beans)라고 불쑥 내뱉는 환자들을 여러 명 목격했다. 심지어 영어를 못하는 환자들도 이 단어를 뱉었다. 올베라 연구원은 추적 끝에 영국의 유명 틱톡커 (TikToker·틱톡하는 사람) 중 불쑥 '빈스'라고 내뱉는 사람을 찾아냈다.

틱 장애를 보는 것만으로도 틱 장애를 앓게 되는 현상은 과거에도 보고된 바 있다. 미국 뉴욕 북부에서도 10년 전 여러 10대들이 심리적인 이유로 집단 틱 장애를 앓았다. 텍사스 어린이 병원의 신경과 전문의 매리엄헐은 최근 논문에서 소셜미디어 때문에 심리적 장애가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한다는 결론을 내렸다. 헐은 WSJ 인터뷰에서 투레트 영상 하나 때문에 틱 장애가 생기지는 않는다며 틱톡 알고리즘이 비슷한 영상을 추천해주면서 생긴는 반복 시청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어떤 아이들이 자신의 전화기를 꺼내 나에게 보여줬는데, 그 안에는 투레트 환자들이 요리하고 알파벳 읽기에 도전하는 영상들로 가득했다"고 말했다. 의사들은 부모들이 자녀들의 시청물을 확인해 관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