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성남도개공 초대사장 "유동규가 대장동 개발 주도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자 전 경기도시공사 사장. 뉴스1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폭로일까, 폭탄 던지기일까.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을 주도한 성남도시개발공사의 황무성 초대 사장이 지난 17일 “대장동 개발사업은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이 주도했다”고 밝혔다.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황 전 사장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에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나오면서 이같이 말했다.

경찰은 4시간여에 걸친 이날 조사에서 황 전 사장에게 성남도시개발공사가 대장동 개발사업에 착수하게 된 과정을 물은 것으로 전해졌다.

황 전 사장은 조사 전 ‘유 전 본부장이 실세였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여러분들이 아는 것과 마찬가지다”며 “실세라는 게 뭐겠나. 힘이 있는 거지”라고 답했다.

이번 특혜 의혹의 핵심 중 하나인 초과이익 환수 조항이 빠진 이유에 대해선 “재임 당시 들어본 적이 없다”고 설명했다.

그는 조사를 마친 뒤에도 유 전 본부장과 관계를 묻는 취재진에게 “관계랄 게 있겠느냐. 사장과 본부장 사이”라고 말했다.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과 관계에 대한 질문에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대장동 개발사업을 유 전 본부장이 주도했냐고 묻자 “그렇다”고 말했다.

황 전 사장은 2014년 1월 공식 출범한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초대 사장을 맡았으나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2015년 3월 사직했다.

유 전 본부장은 황 전 사장이 사직한 때부터 같은 해 7월까지 4개월여간 사장 직무대행을 했다. 대장동 개발사업이 본격화된 시기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