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반도체 모자라 자동차 생산 13년 만에 최저, 투싼은 9개월 대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3분기 국내 자동차 생산량이 13년 만에 최저치로 뚝 떨어졌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에 따른 여파다. 반도체 부족으로 생산 공장을 가동하지 못하면서 생산량이 급감했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지난 3분기 국내 자동차 생산량은 76만 1975대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19 영향을 받은 지난해 3분기 생산량(92만1583대)보다 20.9% 감소한 수치다. 3분기 생산량으론 2008년 3분기의 76만121대 이후 13년 만에 최소치다. 2008년은 글로벌 금융위기로 국내 차 생산량이 크게 줄어든 해였다.

중앙일보

세계 차량용 반도체 시장 규모 그래픽 이미지. [자료제공=IHS마킷]


현대차는 3분기 35만209대를 생산해 지난해 같은 기간(41만5992대)과 비교해 15.8%, 기아는 3분기에 32만1734대를 생산해 작년(34만4212대)보다 6.5% 감소했다. 한국GM은 올해 3분기에 4만5939대를 생산했다. 이는 지난해 3분기 10만2747대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물량이다. 쌍용차는 올해 3분기 2만499대 생산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만6164대)과 비교해 21.7% 감소했다.

유일하게 생산량이 늘어난 르노삼성은 지난 3분기 3만3760대를 생산해 전년 동기(3만1537대)보다 7% 증가했다. 르노삼성은 유럽에서 인기인 XM3 등에 반도체를 포함한 부품을 우선으로 공급하고 있다.

이런 생산량 감소는 반도체 부족에 따른 공장 가동 중단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현대차는 지난달 반도체 부족으로 쏘나타와 그랜저를 생산하는 아산공장 가동을 5일간 중단했다. 울산 4공장 일부 생산라인도 일시적으로 멈췄다. 한국GM은 부평 1·2공장 가동률을 평소 대비 절반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다. 쌍용차도 반도체 부족에 따라 생산량을 조절하고 있다. 반도체 부족은 공장 가동 중단에 이어 차량 출고 지연으로 이어지고 있다. 현대차 투싼의 경우 출고까지 9개월 이상을 기다려야 하는 형편이다.

생산량 감소 쇼크는 차량용 반도체를 주로 생산하는 동남아 지역의 코로나19 확산과 관련이 있다는 분석이다. 말레이시아와 베트남 등은 지난 3분기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에 따라 공장 봉쇄 등에 나섰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 판도도 바꿔놓고 있다. 소프트웨어 수정 등으로 부족한 특정 반도체 부품 대신 다른 부품으로 발빠르게 바꾸는 데 성공한 테슬라는 올해 3분기 24만1300대를 출고해 분기 기준 최대 출고량을 기록했다. 헤르베르트 디스 폴크스바겐 최고경영자(CEO)가 지난 14일 연 경영진 회의에서 “테슬라가 글로벌 반도체 부족 상황에서 자체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3주 만에 위기를 극복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다”고 말할 정도다. 도요타자동차는 제너럴모터스(GM)를 제치고 지난 3분기 미국 시장에서 자동차 판매량 1위에 올랐다. 자동차 시장조사업체 오토포캐스트솔루션(AFS)은 반도체 부족으로 인한 생산 차질이 올해 약 850만대에 달할 것으로 예측했다.

반도체 부족에 따른 차 생산량 감소는 내년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시장 분석 기업 엘엠씨 오토모티브(LMC Automotive)는 2022년 글로벌 차 생산 전망을 기존 9110만대에서 8260만대로 9.3% 하향 조정해 최근 발표했다. 올라 칼레니우스 메르세데스-벤츠 CEO는 지난달 연 기자 간담회에서 “(글로벌 반도체 부족 현상은) 내년까지 영향을 주고 2023년에야 완화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