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힘, '야스쿠니 도발' 전현직 日총리에 "한일관계 풀 의지 있나"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기시다 후미오 日총리, 취임 후 첫 공물 헌납
스가 요시히데 전 日총리, 신사 찾아 참배해
"한일관계 변화를 기대했던 이들에게 큰 실망"
뉴시스

[서울=뉴시스]스가 요시히데(管義偉) 전 일본 총리가 17일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방문, 참배했다. 야스쿠니 신사를 찾은 스가 전 총리. <사진 출처 : NHK 웹사이트 캡처> 2021.10.17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국민의힘은 17일 일본의 전현직 총리가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를 각각 참배하고 공물을 헌납한 것에 대해 "새로 출범하는 일본 정부가 한일관계 경색 국면을 풀어갈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 든다"고 비판했다.

양준우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스가 전 총리의 야스쿠니 신사 참배와 기시다 총리 공물 봉납에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양 대변인은 "전직 총리는 퇴임 직후 참배하고, 현직 총리는 공물 봉납으로 성의를 보였던 기존의 '팀플레이'에 기시다 총리가 동참한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대전제는 제국주의 침략 과거에 대한 반성과 사과일 것"이라며 "그런데 태평양전쟁 A급 전범이 합사된 야스쿠니 신사에 참배하고 공물을 봉납하는 것은 이를 정면으로 위배하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그동안 양국은 각자의 국내 정치에 활용하기 위해 한일관계를 경색시키고 궁지로 몰아왔다"며 "정권의 변화 국면에서 이런 역사 도발이 반복된다면, 새로 출범하는 기시다 내각 역시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의지가 없는 것은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기시다 내각 출범 이후 한일관계 변화를 기대했던 이들에게 큰 실망을 안겨주는 행동"이라며 "불필요한 악순환이 되풀이되어서는 안 된다. 이런 역사 도발이 재발해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취임 후 처음으로 야스쿠니 신사의 추계예대제 시작에 맞춰 공물 '마사가키'를 헌납했다. 또 스가 요시히데 전 일본 총리는 퇴임 13일만인 이날 신사를 참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