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찰,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 소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장동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성남도시개발공사의 황무성 초대 사장을 오늘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습니다.

경찰은 황 전 사장을 상대로 성남도시개발공사가 개발 사업에 착수하게 된 과정과 유동규 전 본부장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을 집중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황 전 사장은 2014년 1월 공식 출범한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초대 사장을 맡았지만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2015년 3월 사직했습니다.

[김대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