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융실명제 정착시킨 이경식 전 부총리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은 총재로서 IMF 구제금융 서명도···한은 독립성 초석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영삼 정부에서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 한국은행 총재 등을 지낸 이경식(사진)씨가 지난 15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1933년 경북 의성 출신인 이 전 총재는 1957년 고려대 상대를 졸업하고 1981년 미국 미네소타대 대학원을 수료했다. 1997년에는 세종대에서 명예 경제학박사 학위도 받았다.

1957년 한은 조사부에서 공직에 첫발을 디딘 뒤 경제기획원 기획국장(1971년), 체신부 차관(1976∼1979년)을 거쳐 대우자동차 사장(1987년), 한국가스공사 사장(1991년) 등 민간·공기업 대표도 역임했다. 문민정부 출범 후 초대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에 취임한 뒤 한은 총재까지 이어 맡아 YS 정부의 대표적 경제 관료로 꼽힌다. 특히 부총리 시절에는 한은 입행 동기였던 당시 김명호 한은 총재와 호흡을 맞춰 금융실명제 정착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이 전 총재는 김영삼 정부의 가장 어두운 부분인 '외환위기'의 풍파를 피할 수 없었다. 결국 이 전 총재는 1997년 12월 임창렬 당시 경제 부총리와 함께 IMF(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 지원서에 서명했다. 1999년 국회 IMF 환란 조사특위에 한은이 제출한 보고서에서 따르면, 이 전 총재가 이끌던 한은은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하기에 앞서 8개월 전인 1997년 3월 외환위기의 조짐을 느끼고 IMF 긴급자금의 필요성을 정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총재는 한은의 독립성과 금융감독 체계 개편에도 큰 기여를 했다. 한은이 가진 은행감독 기능을 은행감독원에 보내는 대신 한은 통화정책의 독립성을 강화하는 내용의 개편안을 강경식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 장관과 만들었다. 당시 한은 내부에서 반발 여론이 컸지만 이 결정이 훗날 한은의 통화정책 독립성에 초석이 됐다.

박현욱 기자 hw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