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날씨] 서울 64년 만 10월 한파 ...평년보다 17일 빠른 첫얼음 관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 아침 내륙 기온이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영하권으로 떨어졌고, 서울에는 10월 중순 기준, 64년 만에 가장 추운 날씨가 찾아왔습니다.

이로 인해 서울은 평년보다 17일이나 빨리 첫얼음이 관측됐다고 하는데요.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계절이 갑자기 겨울로 건너뛴 듯합니다.

서울은 첫얼음도 평년보다 빨리 관측됐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