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건강하던 어머니, 모더나 2차 1주일 만에 의식 잃고 뇌출혈 진단” 병수발 딸의 눈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북 경산서 50대 여성 황모씨 모더나 2차 접종 1주일 만에 복통·구토 증세 보이다 현재까지 의식 없어

딸 "구체적인 보상책 마련해달라" 정부에 요구

세계일보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0대 여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 후 갑작스러운 뇌출혈로 쓰러져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여성의 가족은 정부에 백신 부작용에 대한 구체적인 보상체계와 대처 방법 등을 요구했다.

가족에 따르면 황모씨(54)는 지난 2일 경북 경산 소재의 한 내과에서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을 마친 뒤 고열에 시달렸다. 이틀 동안 타이레놀을 복용한 결과 다행히 열이 내려 황씨는 일상생활로 돌아갔다.

그러다 접종 1주일 째인 지난 10일 복통과 구토 증세를 보인 그는 급히 집 근처 내과로 향했다. 진료를 보던 중 갑작스러운 쇼크로 의식을 잃었고, 아직 깨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게 가족의 전언이다.

황씨의 딸인 길모씨(31)는 15일 “어머니는 평소 기저질환 없이 활발하게 생활하시는, 매우 건강한 분이었다”며 “해마다 건강검진에서 어떤 이상도 없었고 복용하던 약조차 없었다”고 하소연했다.

이어 “응급실로 갔더니 (어머니) 뇌 안에 출혈이 심하게 진행됐고 양쪽 뇌혈관이 풍선처럼 부풀어 올라있었다”고 끔찍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병원 진단은 지주막하 출혈이라고 한다. 긴급 수술은 잘 마무리됐지만 이튿날인 11일 수술 부위 옆쪽에 갑작스레 출혈이 발생해 또다시 재수술에 들어갔다.

병원 측은 가족에 “출혈이 심해 뇌가 이탈된 상태라 신경 손상은 불가피하다”고 전했다는 게 길씨의 설명이다.

황씨는 아직 의식을 회복하지 못한 채 중환자실에 있다.

길씨는 뇌출혈 발생 하루 전까지만 해도 어머니는 아무 이상 없이 아버지와 시장도 다녀오고, 자식들이랑 영상 통화도 나눴다며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면서 “백신 부작용 보상 결정은 지난 2월 기준 0.8%이고, 이 중 30만 원 미만이 대부분인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재 질병관리청에서는 대기하라고만 하는데 인과관계가 인정될지 불투명하다”고 호소했다.

이어 “개인이 백신 부작용에 대한 인과관계를 입증할 자료를 마련하기 쉽지 않다”고도 했다.

현재 모든 활동을 중단한 채 어머니를 돌보고 있다는 길씨는 “만약 (어머니의) 이후 수술이 잘 끝나 회복이 되더라도 식물인간 상태나 인지 저하, 마비 등 평생 장애를 가지게 될 것이라더라”며 억울함을 풀어달라고도 했다.

세계일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길씨가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게시물에는 현재 기준 4121명의 동의를 받았다.

김수연 인턴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