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 신형 투싼·스팅어, 美IIHS서 최고등급 '안정성' 평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대차 27개 차종, 최상위 수준 평가 받아

뉴스1

IIHS로부터 역대 투싼 중 최초로 TSP+ 등급을 받은 4세대 투싼.(현대차그룹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혜정 기자 = 전 세계에서 가장 기준이 엄격한 자동차 안전성 평가 중 하나인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IIHS)'의 테스트에서 현대자동차그룹의 27개 차종이 최상위 수준의 평가를 받았다.

17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IIHS가 매년 미국 시장에 출시되는 수백 대의 신차를 대상으로 진행하는 안전 테스트 결과는 보험사가 해당 차종의 보험료를 책정하는 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유명하다. 또 향후 중고차 가격에도 반영되기 때문에 매우 엄격하고 공정하게 진행되고 있다. 이처럼 까다로운 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 현대차그룹은 소형 SUV인 현대차 베뉴부터 럭셔리 대형 세단인 제네시스 G90까지 총 27개 차종이 최상위 수준의 평가를 받았다.

이에 앞서 현대차그룹은 올해 초 진행된 'IIHS 어워드'에서 17개 차종이 최상위 수준의 안전 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참고로 IIHS는 자체 진행하는 안전성 평가에서 가장 안전한 차에 오른 차종의 목록을 매년 초 발표하는데, 이를 IIHS 어워드라 한다.

현대차그룹은 이 어워드에서 2년 연속(2019년~2020년) 최다 차종의 이름을 올리며 공식적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자동차 제조사라는 사실을 증명했었다. 이후 진행된 IIHS의 추가 안전성 평가에서 현대차 투싼·싼타페·아반떼(엘란트라), 기아 카니발·스팅어, 제네시스 G70·GV70 등 총 7개의 신규 차종이 ‘톱 세이프티 픽(TOP SAFETY PICK, 이하 TSP)’과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 PLUS, 이하 TSP+)’ 등급을 획득하면서 현대차그룹은 자체 최다 차종 선정 기록을 경신하는 데 성공했다.

특정 자동차 제조사의 많은 차종이 IIHS로부터 우수한 평가를 받기란 생각보다 쉽지 않다는 것이 업계의 이야기다. 평가 기준이 매우 엄격하고 까다롭기 때문이다.

안전 테스트를 받은 자동차가 우수한 안전성을 지녔다는 걸 의미하는 TSP등급과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지닌 차에 수여하는 TSP+ 등급을 획득하기 위해서는 충돌 테스트 항목에서 훌륭함(Good) - 양호함(Acceptable) - 미흡함(Marginal) - 나쁨(Pool) 등 4개의 평가 등급 가운데 최고 등급인 ‘훌륭함(Good)’을 받아야만 한다.

전방 충돌 예방 테스트 부문에서는 3개 평가 등급인 탁월함(Superior) - 우수함(Advanced) - 기본(Basic) 중 최소 ‘우수함(Advanced)’ 이상의 평가를 받아야 한다. 헤드램프 평가에서는 훌륭함(Good) - 양호함(Acceptable) - 미흡함(Marginal) - 나쁨(Pool) 중에서 ‘양호함(Acceptable)’ 이상의 기준이 필요하다. 성능이 우수한 헤드램프가 기본 탑재된 경우라면 TSP+를, 선택 사양이라면 TSP를 받는다.

현대차그룹이 올해 IIHS 안전성 평가에서 27개 차종의 이름을 올릴 수 있었던 것은 미국 시장에 새롭게 데뷔한 차종이 우수한 평가를 받은 덕분이다. 특히 현대차의 신형 아반떼와 기아의 신형 카니발이 TSP를 획득했으며, 현대차 신형 투싼과 2022년형 기아 스팅어가 TSP+를 받았다. 여기에 최근 IIHS의 안전성 평가 결과에서 럭셔리 브랜드 중 유일하게 제네시스의 6개 모든 차종이 최고 안전 등급인 TSP+를 받으면서 새로운 기록을 달성할 수 있었다.

이 중 가장 주목할 만한 차종은 모델 시리즈 최초로 TSP+를 획득한 신형 투싼이다. 투싼과 같은 소형 SUV(미국 시장 기준)가 IIHS로부터 최고 등급인 TSP+를 받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하지만 신형 투싼은 견고한 차체와 첨단 운전자 보조 장비를 바탕으로 IIHS가 실시한 안전 평가에서 가장 안전한 소형 SUV 중 하나로 선정될 수 있었다.

2022년형 스팅어는 TSP+ 등급을 획득했고, 제네시스의 대표 모델인 GV70의 경우 6개 충돌 테스트에서 ‘훌륭함(Good)’을 획득했다.

현대차그룹의 27개 차종이 미 IIHS로부터 TSP와 TSP+ 등급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오랜 시간 쌓아온 안전에 관한 철학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018년부터 올해까지 IIHS에서 실시한 안전성 평가에서 현대차그룹이 자동차 제조사 중 최다 TSP 및 TSP+ 등급을 획득한 기록은 국내외를 막론하는 현대차그룹의 안전 철학과 기술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다"고 말했다.
d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