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주서 운해 촬영 외출 후 실종 60대 남성 8일만에 숨진채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주=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 경주에서 운해를 촬영한다며 지난 8일 집을 나선 후 실종됐던 A(69) 씨가 실종 8일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경주소방서와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10분쯤 실종된 A씨의 차량이 발견된 경주시 외동읍 구어산업단지를 중심으로 인근에 대한 수색 작업 중 서라벌CC 인근 산 절벽 아래에서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4시쯤 외동읍 석계리 소재 산에 올라 운해를 촬영하겠다며 집을 나선 후 연락이 끊겼다.

경찰과 소방119구조대, 해병대1사단 병력 등이 수색인력과 드론 등을 투입해 A씨의 행방을 수색해 왔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정확한 사망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뉴스핌

경북 경주경찰서[사진=뉴스핌DB] 2021.10.16 nulcheo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