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홍준표 “윤석열 도덕성 이재명과 피장파장” vs 尹 “전 깨끗”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1대1 맞수토론

洪 “리스크 많은 尹, 이재명 못 이겨”

尹 “반대 진영 제기한 의혹만 갖고…”

유승민·원희룡은 ‘李 경제 정책’ 맹공

세계일보

국민의힘 윤석열(왼쪽),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서울 상암동 MBC사옥에서 1대1 맞수토론을 하기 위해 스튜디오에 입장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가 15일 경쟁자인 윤석열 경선 후보를 겨냥해 “도덕성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과 피장파장”이라고 맹폭했다. 윤 후보는 홍 후보의 집중 공세에 “반대 진영에서 제기한 의혹만 갖고 도덕성을 말하면 안 되지 않느냐”고 받아쳤다.

홍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사옥에서 열린 윤 후보와의 ‘1대 1 맞수토론’에서 윤 후보 본인과 부인, 장모 관련 의혹들을 나열하면서 도덕성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홍 후보는 “우리 당 대선 (예비)후보 사상 가장 많은 리스크가 있는 인물이 윤 후보”라며 “적어도 도덕성 문제에 관해서는 이 후보와 함께 가장 도덕성이 없는 후보인데, 어떻게 이 후보를 이길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이에 윤 후보는 “저는 정계에 입문하기 전에도 고소·고발이 수십 건이었다”며 여권의 의혹 제기와 도덕성은 무관하다는 취지의 주장으로 맞섰다.

윤 후보는 무상급식과 비정규직 정규직화, 모병제, 여성정책 등을 예시로 들며 홍 후보의 입장이 오락가락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정책이 그렇게 왔다 갔다 하는데, 국민들이 홍 후보가 이번에 내는 공약들을 일관되게 추진할 것이라고 믿겠느냐”고 물었다. 홍 후보를 비롯한 당내 경선 경쟁자들을 염두에 둔 듯 “우리 후보들이 (정치를) 잘했으면 제가 여기 나올 이유가 없지 않느냐”고 일침을 놓기도 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양강’ 구도를 형성 중인 두 후보의 도덕성 공방은 시종일관 이어졌다. 윤 후보는 홍 후보의 공세가 지속되자 “저는 공직 생활하면서 금품 문제와 관련한 의혹 한 번 받아본 적 없다”거나 “(이 후보보다) 제가 더 깨끗하다”고 강조하는 등 정면 반박했다. 홍 후보가 정책 능력이나 경륜 부족을 지적한데 대해선 “홍 후보의 정책이 탄탄한지 느끼지 못했다”고 역공을 펴기도 했다.

이날 1부에서 맞붙은 유승민·원희룡 후보는 토론 시간 대부분을 정책 검증에 할애했다. 두 후보는 서로의 정책을 공격하면서도 이 후보의 국가 주도 경제 정책에 대해선 한목소리로 비판하고 나섰다. 원 후보는 “투자가 있어야 고용이 일어나고, 생산해서 소득이 생긴다”며 “신자유주의처럼 기업만 강조하는 것이 아니라, 공공은 공공대로 민간은 민간대로 생산성과 효율성이 있는 투자를 함으로써 일감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후보는 자신의 대표 경제 공약인 ‘공정소득’을 거론하며 “(이 후보의) ‘기본소득’과 완전히 다르게 일정 기준 소득 이하의 국민들에게 정부가 직접 현금 복지를 하겠다”고 말했다.

최근 국민의힘 경선판에서 윤, 원 후보 대 홍, 유 후보의 미묘한 2대 2 대결 구도가 이뤄졌다는 평가가 나오는 것과 관련, 두 후보는 윤 후보의 검찰총장 재직 시절 정직 2개월 처분에 대한 법원 판결을 놓고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유 후보는 최근 서울행정법원이 윤 후보가 받은 정직 처분이 정당하다고 판결한 것을 언급하면서 원 후보에게 의견을 물었고, 원 후보는 “특별한 견해를 밝히고 싶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들은 오는 22일과 29일에도 상대를 바꿔 같은 형식의 토론 대결을 벌인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