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재난지원금 지급

박완주 “부산시 국민지원금 대상 84.2% 그쳐…지급확대 검토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15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부산시 국정감사에서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천안을)은 국민지원급 지급대상 확대에 대한 부산시민의 요구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며 지역별 지원금 지급유무로 인한 시민의 박탈감 해소를 위해 광역지자체가 지급확대에 대해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다.

파이낸셜뉴스

▲박완주 의원.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양극화 해소 및 소득분배 개선을 위해 국회에서 여야 협의로 고액자산가를 제외한 건강보험료 기준 소득하위 88%에게 국민상생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 또 사회초년생과 비경제활동 고령자가 많은 1인가구와 맞벌이 가구는 가구별 특성을 고려해 소득 기준 상향 등의 특례를 적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박 의원실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부산시의 경우 전체 약 343만명의 인구 중 약 84.2%만이 지급예정 대상으로 선정돼 88%에서 약 13만여명이 제외된 것으로 확인됐다.

최근 부산 남구 및 영도구의 주민단체에서 각 주민 1만여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남은 세금을 국민지원금으로 주민에게 돌려달라는 의견이 남구 58.9%, 영도구 76.2%로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이는 국민대상금 지원대상을 현재보다 확대해야 한다는 주민의 목소리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는 게 박 의원의 설명이다.

한편 부산시의 10월 기준 총 세입규모는 15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최근 전 도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충청남도의 세입 규모보다 약 7조원 이상 많은 것으로 부산시가 지원대상을 88%까지 확대할 재정적 여력이 있다고 추측해볼 만하다고 박 의원은 지적했다.

박 의원은 “지역별 소득격차로 인해 국회에서 여야가 정한 88% 기준에서 제외되는 일부 지역이 불가피하게 발생했다”면서 “국민지원금 지급 유무로 인한 지역별 박탈감을 해소를 위해 재정적 여력이 되는 광역시의 경우 지급대상 확대 및 보완지급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이미 부산시 기초지자체에서 자발적으로 전 주민대상 지원금을 지급한 선례가 있다”면서 “기초에게만 짐을 떠넘길 것이 아니라 부산시가 함께 매칭비율 등을 협의해 지급대상 확대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