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수 선미 "너무 좋아" 했을 뿐인데…700억원이나 거래됐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음악저작권 거래 스타트업 뮤직카우에서 지난 9월 한달간 거래된 음악 저작권 거래액이 700억원을 넘어섰다.

14일 음원업계에 따르면 뮤직카우는 9월 한달간 음악저작권 거래액이 708억3064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연간 거래액인 339억원을 돌파한 8월 월거래액 556억원보다 27% 증가한 수치다.

9월까지 누적거래액은 2464억8263만원으로 집계됐다.

뮤직카우의 '음악저작권'은 '저작권료 참여 청구권'을 의미한다. 저작권은 '이용허락을 할 권한'과 '그에 따른 수익을 받을 권한'으로 나뉘는데 뮤직카우는 전자를 취득해 후자를 조각으로 판매한다. 저작권료 등 저작권으로부터 나오는 수익은 지분비율에 따라 회원들에게 배분한다. 현재 뮤직카우에서 거래 가능한 음원수는 920곡 이상이다.

입소문과 TV 광고 마케팅 등으로 회원수도 증가 추세다. 지난해 9월 말 기준 15만4051명이었던 회원은 1년이 지난 지난 9월 71만423명으로 55만6372명 증가했다.

매일경제

[사진 출처 = 광고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9월 한달간 가장 거래가 많았던 곡은 브레이브걸스의 '롤린'으로 25억3036만원을 기록했다.

2위는 멜로망스의 '선물'(20억5731만원), 3위는 적재의 '나랑 같이 걸을래'(17억695만원)이 차지했다.

한편 뮤직카우는 지난 8월 2일 가수 윤종신, 선미, 이무진을 광고 모델로 발탁하고 TV 등을 통해 브랜드 알리기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특히 광고에서 가요계 선후배인 윤종신과 선미가 나누는 위트있는 대화가 인상적이다. 저작권 투자로 윤종신이 선미에게 "매달 입금되니까 좋니?"라고 묻자 선미는 "너무 좋아"라고 답하는 모습이 재미를 더한다.

이 광고 영상은 TV CF를 시작으로 유튜브,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트위터, 포털 사이트 등 각종 온·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공개되며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