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 백악관, 랜섬웨어 방지 대책 화상회의 개최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월31일(현지시간) 랜섬웨어 공격을 받은 세계 최대 육가공 기업 JBS의 미국 콜로라도 그릴리 공장 외부 모습. JBS는 당시 해커들이 요구한 1100만달러(약 131억원)를 지급했다. AP뉴시스

미국 백악관이 30여개국 고위급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랜섬웨어(악성코드) 공격 대응을 위한 화상회의를 13일(현지시간) 개최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이날부터 이틀동안 회의가 화상으로 진행되며 한국과 일본, 호주, 인도, 프랑스, 독일 등 30여 개 나라와 유럽연합(EU)의 관계 부처 장관과 고위 관리들이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는 참가 대상에서 제외됐으며 미 정부는 그 배경에 대해 설명을 거부했으나 과거에 있었던 사이버공격의 배후 의심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저널은 전했다. 러시아는 사이버범죄 개입을 부인해왔다.

이 미 정부 관리는 이번 회담에서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국가적 회복력과 랜섬웨어 공격을 위한 지불에 쓰이는 가상화폐 오용 문제 등이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랜섬웨어는 컴퓨터 시스템이나 내부 데이터에 대한 접근을 차단하기 위해 고안된 악성 소프트웨어의 일종으로, 해커들은 이를 통해 정보기술 시스템의 데이터나 프로그램을 암호화한 후 정보 해독이나 시스템·데이터 접근의 대가로 피해자들에게 금품을 요구해왔다.

특히 북한은 지난 몇 년간 다수의 랜섬웨어 공격을 일으킨 해킹조직의 배후로 알려졌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국제경제 시스템의 일부로 다양한 지정학적 압력에 취약한 러시아와 달리 “북한은 그런 면에서 어려운 것으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회의에서 “랜섬웨어 범죄자를 교란하고 처벌하는 각국의 노력도 의제로 다뤄질 예정”이라며 “외교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수단”이라고 강조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최근 행정명령을 통해 연방정부 부처들이 랜섬웨어 공격 대응을 위해 정부가 요청하는 것을 실제로 시행하고 안보 문제를 개선할 것을 지시했다.

미 정부 고위 관리는 바이든 대통령의 행정 명령은 북한과 같은 랜섬웨어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며 ‘랜섬웨어 행위자와 인프라 교란’,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회복력 강화’, ‘랜섬웨어 지급 세탁을 위한 가상화폐 오용 차단’과 ‘랜섬웨어 생태계 교란을 위한 국제협력’ 등 4개 전략이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