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복대 글로벌리더 양성 질주…해외취업지원 다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경복대학교 국제교육 프로그램. 사진제공=경복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남양주=강근주 기자】 대학입시 시즌을 맞이해 많은 수험생과 학부모는 어떤 기준으로 대학을 선택해야 할지 고민이다. 좋은 대학을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경복대는 선택 기준으로 글로벌 시대 해외 취업지원 프로그램이 다양한 대학을 제시했다.

◇교육부 ‘교육국제화 역량’ 인증대학 선정

경복대는 2019년 교육부 주관 교육국제화역량인증제 평가에서 인증대학으로 선정됐다. 교육국제화역량인증제는 국제화 역량이 우수한 대학을 정부에서 인증하는 제도로 고등교육 국제적 신뢰도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해 대학 국제화 모범적 기준을 제시하고 이를 제도화하고자 시행되고 있다.

경복대는 인증 획득으로 재외공관을 통해 해외에 지위가 공시되며 비자발급 절차 간소화 혜택과 함께 정부 초청 장학생(GKS)사업 신청, 유학생 지원 사업 우선선정 등 각종 정부지원 사업에서 가점을 받는다. 인증기간은 2022년 2월까지다.

◇글로벌 현장학습 30명 선발, 전국 전문대학 최다

경복대는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가 발표한 ‘2019 전문대학 글로벌 현장학습사업’에서 전국 전문대학 중 최다 인원인 30명이 선발됐다.

이번 사업은 4개월간 현지 인턴십을 통해 외국어 및 현장실무능력 향상을 목적으로 진행되며 2억원 국고 지원을 포함해 1인당 700만원이 지원됐다.

특히 경복대는 미국-일본-싱가포르 등 9개국 22개 대학과 연계한 국제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경복대학교 글로벌 현장학습. 사진제공=경복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초청 외국인 장학생(GKS) 수학 대학 선정

경복대는 국립국제교육원이 주관한 2021~2022 정부초청 외국인 장학생(GKS) 수학 대학에 선정돼 최다 인원인 10명의 장학생을 확보했다.

GKS(Global Korea Scholarship) 사업은 교육부의 우수 외국인 유학생 유치사업으로 어학과정 및 전문학사 학위과정 4년간 학비, 체재비, 항공료, 보험료 등을 국가에서 지원해 해외 우수인재를 국내에서 수학하게 돕는 프로그램이다.

◇도쿠슈카이클래스 운영, 일본병원 취업 확대

경복대는 일본 최대 의료그룹인 도쿠슈카이의료그룹과 취업보장형 산학협약을 맺고 2014년부터 일본병원 해외 취업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도쿠슈카이의료그룹은 세계적인 전문의료그룹으로 경복대는 매년 간호학과 해외취업반 학생들이 일본병원에 취업하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경복대학교 글로벌 현장학습. 사진제공=경복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국인 유학생 국제어학원 한국어과정 운영

경복대는 2018년부터 국제어학원을 개설하고 외국인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국어 교육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이 과정을 통해 외국인 학생의 한국어 능력을 강화해 대학에서 수학할 수 있는 기본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경복대는 향후 교환학생, 기술연수생 등으로 모집 단위를 확대해 나가 국내 최고 수준의 유학생 전문대학으로 도약하고 있다. 9월 현재 500여명의 외국인 유학생이 수학 중이다.

◇연간 360명 무료 해외어학연수 프로그램

경복대는 매년 360명의 재학생을 대상으로 2주간 싱가포르 MDIS대학에서 해외무료어학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참가자는 현지에서 원어민 수업과 문화체험 등 어학연수가 진행되며, 어학연수 비용 전액을 학교가 지원하는 경복대만의 독특한 연수 프로그램이다.

한편 경복대는 교육부 발표 2017~2020 4년 연속 수도권 대학(졸업생 2000명 이상) 중 통합 취업률 1위에 이어, 2020년 전국 4년제 대학 및 전문대학(졸업생 2000명 이상) 중 취업률 전국 1위를 차지했다. 또한 2021 교육부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일반재정지원대학’에 선정되어 교육역량이 우수한 대학으로 인증됐다.

특히 경복대는 오는 12월 서울지하철 4호선 연장개통 예정으로 학생의 대중교통 이용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전망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