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공식 출범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공수처, 대검찰청 압수수색…윤석열 고발사주 의혹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 수사를 위해 대검찰청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 수사3부는 28일 오전 대검 수사정보담당관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의혹 핵심 관계자인 손준성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은 지난해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 근무하던 중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장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는다. 압수수색이 진행된 사무실은 손 검사가 근무했던 곳이다.

공수처는 최근 제보자 조성은 씨에 대한 참고인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손 검사가 해당 고발장을 작성했는지 등을 파악하기 위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수사3부는 이날 윤 전 총장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사건 수사를 방해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한동수 대검 감찰부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하기도 했다.

[류영욱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