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성범죄

‘미투’ 조현훈 감독, 개명 후 ‘홈타운’ 작가로 참여 “반성하고 있다”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영화 '꿈의 제인' 감독 조현훈. 사진 STUDIO 70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8년 ‘미투(나도당했다·Metoo)’ 가해자로 지목된 조현훈 감독이 드라마 ‘홈타운’의 주진 작가인 것으로 밝혀졌다.

28일 조현훈 감독(주진 작가)은 공식입장을 통해 “주진 이라는 필명의 작가는 제가 맞으며, 2013년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영화계 동료에게 한 것 또한 제가 맞다”고 인정했다.

조 감독은 미투 피해자 및 영화계 관계자, 시청자들을 향한 사죄 입장을 전했다.

그는 “제 과오로 인해 고통받은 분과 영화계 동료들, 지금 방영 중인 작품의 시청자 및 관계자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한다”며 “저는 당시에도 지금도 그 일을 부정하거나 숨기려고 하는 의도는 없었으며, 그 마음은 변치 않았다”고 해명했다.

또 “저는 그 일에 대해 여전히 끊임없이 되뇌이고 반성하고 있다”고도 강조했다.

그는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께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라도 하겠다. 제 잘못을 잊지 않고, 마음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며 살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2017년 개봉한 첫 장편 영화 ‘꿈의 제인’으로 데뷔한 조현훈 감독은 이듬해인 2018년 미투 운동 당시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됐다. 당시 자신을 피해자라고 주장한 A씨는 2013년 인디포럼 폐막식 이후 가진 뒤풀이에서 조 감독으로부터 피해를 입었다고 폭로했다. 조 감독은 이후 해당 사실을 인정한 뒤 자숙과 반성의 시간을 가져왔다.

하지만 최근 방영 중인 tvN 수목극 ‘홈타운’의 집필 작가가 조 감독이라는 소식이 첫방송 시작 이후 뒤늦게 알려지면서 다시 논란이 일었다. 이에 ‘홈타운’ 제작사 측은 엔딩 크레딧에서 작가 이름을 삭제할 예정이다.

■ 조현훈 감독 입장 전문

전일 보도 된 기사에 대해 조심스럽지만 제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주진이라는 필명의 작가는 제가 맞으며, 2013년 해서는 안 될 잘못을 영화계 동료에게 한 것 또한 제가 맞습니다.

제 과오로 인해 고통받은 분과 영화계 동료들, 지금 방영 중인 작품의 시청자 및 관계자 분들께도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저는 당시에도 지금도 그 일을 부정하거나 숨기려고 하는 의도는 없었으며, 그 마음은 변치 않았습니다. 저는 그 일에 대해 여전히 끊임없이 되뇌이고 반성하고 있습니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께 도움이 된다면 무엇이라도 하겠습니다. 제 잘못을 잊지 않고, 마음 깊이 반성하고 뉘우치며 살겠습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