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故 이 중사 유족 "누가 우릴 버리는지 안다"…특검 촉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추행 피해 신고 후 극단적 선택을 한 공군 이예람 중사의 아버지가 그동안의 수사 과정에서 군의 진상규명 의지가 보이지 않는다며 특검 도입을 촉구했습니다.

이 중사의 아버지는 오늘(28일)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에서 열린 관련 기자회견에 참석해 "이미 예견된 수사 결과를 믿지 못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 중사의 아버지는 "지금 재판을 받고 있는 1차, 2차 가해자 외 불구속기소 된 7명의 피의자도 군검찰의 허술한 기소로 빠져나올 수밖에 없는 형태"라며 공정하고 진실된 수사를 위해 "여야 합의로 특검 도입을 조속히 결정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