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메리카노 1잔 받는데 1시간"…스타벅스 재사용컵 이벤트에 '들썩'(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개 사재기·교환놓고 실랑이…단 하루 증정에 리셀도 등장

상업지구부터 먼저 매진…커피 사려고 우산쓰고 긴 줄 진풍경도

뉴스1

28일 오전 경기 고양 덕양구의 한 스타벅스에서 파트너(노동자)가 리유저블(재사용) 컵에 담긴 커피를 포장하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의 리유저블 컵 데이 행사는 스타벅스 50주년과 세계 커피의 날(10월1일)을 기념해 기획됐다. 2021.9.28/뉴스1 © News1 황덕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스타벅스 매장이 하루 종일 북새통이다. 28일 진행한 '리유저블(재사용) 컵 데이' 행사에 참여하려는 소비자들이 새벽부터 오후까지 이어지고 있다.

상업지구 스타벅스 매장의 경우 따뜻한 음료 리유저블 컵부터 동났다. 이후 리유저블 컵을 찾아다니는 이들 모습이 곳곳에서 눈에 띄고 있다. 이날 단 하루 진행되는 행사에서 무상 제공되는 리유저블 컵을 얻기 위한 행렬은 매장 문을 열던 오전 일찍부터 시작됐다.

스타벅스는 글로벌 스타벅스 창립 50주년과 세계 커피의 날(10월 1일) 등을 기념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 수량은 다소 넉넉하게 준비한 덕분에 개점과 동시에 동 나는 '품귀 현상'은 벌어지지 않았다. 하지만 사재기나 '되팔이'까지 막을 수는 없었다.

매장 문을 열기 30분여 전인 오전 7시께, 수도권 한 스타벅스 매장 앞에는 개점을 기다리는 시민들이 삼삼오오 눈에 띄었다. 40대 양모씨는 "출근길에 스타벅스 커피를 한잔 사려고 나왔다. 평소 저가 커피 프랜차이즈를 자주 가는데, 한정판 컵을 준다고 해서 왔다"고 밝혔다. '카공족'(카페에서 공부하는 이들)인 20대 이가영씨도 "친구들과 채팅 중 컵 증정을 알게 돼 스타벅스로 왔다"고 말했다.

스타벅스 내부에선 직원들의 '까대기'(상자를 열어 제품을 정리하는 것) 작업이 한창이었다. 종이 상자에 담겨 배송된 리유저블 컵을 준비하는 것이다. 상자당 10개 안팎 들어있는 것을 일회용 컵이 꽂혀있던 자리로 바꿔끼우는 손놀림이 분주했다.

오전 7시30분, 드디어 매장 문이 열렸다. 그러나 사이렌 오더(스타벅스 애플리케이션 비대면 주문)로 앞서 주문한 사람이 20여명이나 되면서 매장을 방문해 주문한 이들은 3~5분가량 대기한 뒤 리유저블 컵에 담긴 음료를 수령할 수 있었다. 카공족 이씨는 "예쁜 컵을 보니 오늘 공부할 맛 나겠다"며 신난 표정이었다.

컵이 차가운 음료용과 따뜻한 음료용 등 2종류로 기획된 탓에 "컵을 바꿔달라"는 교환요청도 있었다. 스타벅스 파트너가 "방침상 해드릴 수 없다"고 하자 한 고객은 "한정판이라고 유세 떠는 것이냐"면서 갈등을 빚기도 했다.

뉴스1

28일 서울 중구 스타벅스 한국프레스센터점에서 고객들이 음료를 주문하고 있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이날 하루 동안 전국 매장에서 제조음료 주문 시 다회용컵에 담아주는 '리유저블컵 데이'를 진행했다. 2021.9.28/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근 시간을 앞두고 최대 구매개수를 구매하는 이들도 등장했다. 스타벅스는 사재기 등을 막기 위해 1회 최대 20잔까지만 주문을 받기로 했지만 일부 고객은 1회 최대구매개수 20잔을 가득 채워 사갔다. 홀로 경차를 몰고와 20잔을 사간 30대 직장인 A씨는 "회사에 한잔씩 선물하려고 구매한 것이다. 사내에서 쓸 수 있는 자기 컵이 생기면 일회용 컵 사용이 줄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오전 한때 스타벅스 앱 동시접속자가 많아지면서 명절 버스·기차 예매에나 보이던 '접속 대기 줄'도 생겼다. 기자가 앱에 접속하려고 하자 7000명이 넘는 앱 접속 대기 줄이 나타나기도 했다.

앱 접속이 지연되자 직접 주문하기 위한 오프라인 줄도 길게 세워졌다. 박상진씨(38)는 "한정판 컵은 필요 없는데, 오전부터 사람이 몰려 앱 접속이 먹통이다 보니 오랜만에 줄을 섰다"고 했다. 이날 명동에는 흩날리는 빗줄기 가운데 우산을 쓰고 매장 바깥까지 긴 줄이 만들어지는 진풍경도 목격됐다.

꼭 리유저블 컵이 필요하지 않은 경우에도 '기념품'이나 한정판 획득 심리가 겹치면서 커피 수령까지 2시간여가 걸리기도 했다. 강남역 인근 한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파트너가 주문시부터 "커피를 받는데 1시간 이상 걸릴 수 있다"는 말을 구매 고객마다 연이어 반복했다. 이 매장에서는 실제 커피 수령까지 2시간여가 걸린 것으로 파악됐다. 지방 역시 마찬가지였다. 경기 고양 덕양구의 한 스타벅스 매장에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한 잔을 받는데 1시간이 넘게 걸리면서 전국적인 리유저블 컵 인기를 실감케 했다.

뉴스1

28일 오전 한때 스타벅스 앱 접속인원이 많아 대기 인원이 7000명을 육박했다. © 뉴스1 황덕현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온라인에서는 아침부터 이 컵을 되팔겠다는 이들이 나타났다. 중고장터에는 무료로 제공됐던 이 컵을 최대 4000원에 팔겠다는 이들도 등장했다.

스타벅스는 평상시 음료 판매량 대비 2배 넘는 리사이클 컵을 준비했다. 그럼에도 주요 상업지구인 여의도와 종로, 강남 등에서는 오후 4시를 전후로 일부 매장 품절 소식이 전해지기 시작했다.

이날 제공 중인 리유저블 컵은 그란데(16oz) 사이즈다. 컵 사이즈를 고려해 행사 하루 동안 숏, 톨, 그란데 사이즈로만 주문이 가능하다. 스타벅스는 이번 프로모션(판촉)을 위해 가장 큰 사이즈인 벤티 주문은 받지 않는다.

스타벅스는 리유저블 컵이 전량 소진될 경우 기존처럼 매장용 다회용 컵이나 일회용 컵에 음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스타벅스는 올해 7월부터 제주 지역 매장 4개점에서 일회용 컵 없는 매장을 운영 중이다. 앞서 올해 탄소 감축을 목표로 한 지속가능성 중장기 전략인 'Better Together' 프로젝트를 발표하고, 올 하반기 제주 지역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전 매장에 일회용컵 사용을 전면 중단하고 다회용 컵 사용을 확대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ace@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