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질병과 위생관리

충북 방역망 밖 조용한 전파↑…이달 4명 중 1명 '경로불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추석 이후 급증세…소통 어려운 외국인 확진자 증가도 골치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는 가운데 경로가 확인되지 않는 감염 사례도 크게 늘어 방역당국이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감염경로 불명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28일 충북도에 따르면 이날(오후 4시 기준)까지 이달 도내 확진자 1천70명 중 273명(25.5%)이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조용한 전파'가 꼬리 무는 가운데 4명 중 1명은 언제, 어디서 바이러스를 옮았는지 알지 못한다는 얘기다.

경로불명은 추석 이후 급증하는 추세다.

이달 첫 주 20.9%(206명 중 43명)이던 비율이 둘째 주 14.6%(230명 중 35명), 셋째 주 21.9%(247명 중 54명)로 늘더니 추석을 넷째 주는 29.4%(286명 중 84명)로 치솟았다.

상호 역학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산발 감염이 많다 보니 차단방역도 불가능하다.

방역당국은 "경로불명은 집단감염 만큼이나 위험 요소가 크다"고 설명했다.

방역망 밖에 있다 보니 언제든지 집단·연쇄 감염의 고리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외국인이 많다는 점도 경로 파악을 어렵게 만드는 이유다.

이달 외국인 확진자는 전날까지 401명(37.5%)이다.

카자흐스탄이 절반에 이르고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태국, 러시아, 몽골, 이집트, 네팔, 미얀마, 알제리까지 다양하다.

이렇다 보니 언어 문제 등으로 역학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경우가 빈번하다.

통역을 사이에 둔 역학조사 과정에서 문답 오류가 많은데다 이를 핑계로 조사에 비협조하는 감염자도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충북도 관계자는 "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가 급증한데다 외국인 많아 차단방역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거나 몸에 이상이 있는 주민은 즉시 선별진료소를 찾아달라"고 당부했다.

jeon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