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아프간 테러 감시 위해 러시아 軍기지 사용 요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밀리 미 합참의장, 22일 미러 군 수뇌부 회담서 제안

실제 성사 여부는 미지수, 美 의회에서도 부정적 입장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군이 아프가니스탄 테러 위협 감시 목적으로 러시아 측에 중앙아시아 군 기지 사용을 요청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 시간)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이 지난 22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개최된 양국 군 수뇌부 회담에서 발레리 게라시모프 러시아군 총참모장에 이 같은 내용을 제안했다고 미국 정부 관계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WSJ는 “이번 논의는 지난 6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한테 먼저 ‘중앙아 군 기지 사용’을 제안한 데 따른 것"이라고 전했다. WSJ는 다만 푸틴 대통령이 당시 군 기지 사용을 진지하게 제안한 것인지, 아니면 단순히 아이디어 차원이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관계자가 밀리 의장에게 22일 회담에서 러시아 측의 명확한 답변을 받아 달라고 요청했고, 밀리 의장이 이 문제를 테이블에 올린 것이다.

양국 논의는 바이든 정부가 지난 8월말 아프간 미군 철수를 완료한 이후 아프간에서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테러 위협에 대처할 방안을 찾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미국은 아프간 미군 기지를 모두 철수시키는 대신 아프간 바깥, 즉 카타르와 아랍에미리트(UAE)에 있는 미 공군기지에서 드론이나 전투기를 출격시켜 아프간 테러 위협에 대응하는 '오버 더 호라이즌' 작전을 진행하고 있다. 미군은 중동이 아프간과 거리가 멀어 드론이나 전투기를 장시간 출격시키는 데 한계가 있기 때문에 미국은 아프간과 가까운 중앙아시아 지역의 군 기지를 물색해왔다.

그러나 미국과 러시아 간 협력은 많은 난관을 안고 있다. 미 의회는 수년 전 제정한 법률에 따라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 주둔하고 있는 한 미국이 러시아와 군사 협력을 하지 못하도록 막고 있다. 일부 의원들은 군 기지를 공유할 경우 러시아가 이를 대(對) 미 정보전에 활용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바이든 정부 관계자는 “밀리 의장의 제안에 대해 게라시모프 총참모장은 애매한 태도를 보였다”고 전하기도 했다.

조양준 기자 mryesandn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