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재명 지지하는 수준"…김두관, 열성당원 문자에 "뒤비자라"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권혜미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 후보 레이스에서 사퇴를 표명하며 이재명 경기지사를 지지한다고 밝힌 김두관 의원이 한 열성 당원이 보낸 문자 메시지에 답장한 내용이 공개돼 논란이다.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김두관 문자 왔다”는 제목의 글을 남긴 네티즌 A씨는 김 의원과 나눈 문자 내용을 캡처해 게재했다.

이데일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6일부터 세 차례에 걸쳐 김 의원에 문자를 보낸 A씨는 “사퇴 빤스런 사사오입 아주 굿입니다 굿굿”, “경남도지사 누가 뽑아준대요? 민주당이라고 뽑아줄 줄 알아요?”, “하는 짓이 국짐인데 왜 민주당에 있는지 모를 이재명과 김두관”이라며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이어 다음날 A씨가 “경선 사퇴한 김에 탈당도 부탁”이라고 하자 김 의원은 “잘 뒤비 자세요”라고 답장했고, 분노한 A씨는 “당원들 속 뒤비 뒤집어놓고 뒤비 자란 소리가 나오냐”, “정치 생명 끝이라고 생각해서 막나가시는건가”, “하긴 이재명 지지하는 수준인데 ‘찢어버리겠다’도 아니고 님도 잘 뒤비 자세요”라고 지적했다.

또 A씨는 지난 5월 김 의원이 ‘문자폭탄’ 발언을 한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당원이 당의 원영과 정책에 목소리를 내고 당원의 정견을 표현하는 것은 민주정당의 기본원리”라고 말한 기사를 함께 첨부하며 다시 문자를 보냈다.

이데일리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전북 합동연설회에서 김두관 후보가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5월 조 의원은 “문자폭탄을 보내는 열성 지지자들은 2000명 정도로 이들이 당심을 좌지우지하고 의원들을 움츠러들게 만든다”면서 제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지만, 당시 김 의원은 “문자폭탄은 당원의 애정”이라며 조 의원을 비난한 바 있다.

A씨가 “이중인격이냐 무섭다”, “저 대한민국 국민이고 민주당 권리당원인데 당원이 문자 좀 보냈다고”, “사람이 일관성이 없다”고 다시 한 번 쓴소리를 뱉었지만 김 의원은 이에 “송구합니다”라고 재차 답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26일 전북 완주군 우석대 체육관에서 열린 민주당 전북 지역 순회경선 후 기자들과 만나 “오늘부로 경선 후보를 사퇴한다”며 “대한민국의 산적한 과제가 많이 남아 있는데 그 과제를 가장 잘 수행할 적임자는 이재명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이 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