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페이스북, 논란 속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개발 잠정 중단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북 "10대 청소년들 보호·부모 감독 기능 강화해 개발 이어 갈 것"

시민단체 "개발 영구 중단 위해 페북 압박할 것"

뉴스1

인스타그램 로고. © News1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페이스북이 최근 논란이 커지고 있는 어린이용 인스타그램 개발 계획을 잠정 중단한다고 27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성명을 통해 미국 의원들과 어린이 지지 단체들의 우려를 언급하며 "여전히 우리는 '인스타그램 키즈' 출시를 좋은 결정이라고 믿지만 이를 잠시 중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들은 이미 인스타그램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들에게 접합한 환경을 만드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라며 "앞으로 10대 청소년들을 보호하고 부모의 감독 기능을 확대하기 위한 방향에 초점을 맞춰 개발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어린이들을 위한 시민 단체인 '페어플레이'의 조쉬 골린은 "우리는 페이스북이 영구적으로 인스타 그램 키즈 출시를 중단하도록 압박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미 현행법상 인스타그램 사용이 불가능한 13세 미만 어린이들을 위한 별도의 인스타그램 서비스를 개발해왔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페이스북이 개발하고 있는 '인스타그램 키즈'가 10대 청소년들의 정신건강에 유해하다는 사실을 파악하고도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보도하면서 논란이 발생했다.

WSJ는 이달 초 페이스북이 실시한 내부 조사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을 사용하는 상당수의 젊은 사람들, 특히 10대들이 부정적 영향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보도 후 미 정치권을 포함해 시민단체들은 페이스북에 '인스타그램 키즈' 개발을 포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kha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