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 손가락 경례' 미얀마 유엔 대사, 총회 연설 취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비판한 유엔 주재 미얀마 대사가 총회 연설을 취소했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현지 시간 27일 스테판 두자릭 유엔 대변인을 인용해 총회 연설자 명단에서 초 모 툰 유엔 주재 미얀마 대사의 이름이 빠졌다고 보도했습니다.

미국과 중국, 러시아 등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의 물밑 중재 끝에 연설이 취소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쿠데타로 전복된 민주 정부 시절 임명된 초 모 툰 대사는 군부를 강하게 비판하며 국제사회 제재를 촉구해왔습니다.

이에 대해 군부는 그를 대사직에서 해임하고,유엔에 서한을 보내 군 출신 인사를 신임 대사로 임명했다면서 교체를 요구했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등 국제사회는 초 모 툰 대사가 유엔 무대에서 공개적으로 군사정권을 비판하는 것을 자제하는 대신, 유엔 주재 대사 자리를 유지하도록 영향력을 발휘했다는 것입니다.

앞서 초 모 툰 대사는 최근 미국 외교 전문지 포린폴리시와의 인터뷰에서 총회에서 연설하지 않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언급한 그는 쿠데타 직후인 지난 2월 유엔 총회에서 저항의 상징인 '세 손가락 경례'와 함께 미얀마 군부에 대한 국제사회의 가장 강력한 제재를 촉구해 국제 사회의 관심을 끌었습니다.

최근 미국 사법당국은 초 모 툰 대사를 노린 암살 계획을 적발하기도 했습니다.
김아영 기자(nin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