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 기업 가치 1위 '애플'...경북 포항에 둥지 튼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Apple, 경상북도·포항시 상생 생태계 조성 착수
Apple 제조업 R&D지원센터,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운영
도·시·포스텍, 민관합동 실무지원단 출범
지역 산업계 파급효과 극대화 전략 추진
뉴시스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포항시는 27일 오후 시청에서 Apple, 경북도, 포스텍과 함께 ‘Apple 제조업 R&D지원센터’ 및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운영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2021.09.27.dr.kang@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항=뉴시스] 강진구 기자 = 세계 기업 가치 1위 '애플'이 경북 포항에 둥지를 튼다.

포항시는 27일 오후 시청에서 Apple, 경북도, 포스텍과 함께 ‘Apple 제조업 R&D지원센터’ 및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운영에 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에 Apple은 포스텍 캠퍼스 내 국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 공정과 친환경 제조기술을 지원하는 ‘Apple 제조업 R&D 지원센터’와 ‘개발자 아카데미’를 설립해 포스텍과 함께 운영한다.

이번에 들어서는 'Apple 제조업 R&D 지원센터'는 국내 제조업에 특화해 운영할 예정이다.

SW핵심인력들을 양성하는 '개발자 아카데미'는 세계에서 처음으로 한국에 설립돼 운영된다.

애플은 향후 3년간 '제조업 R&D 지원센터' 설립에 400억원과 '개발자 아카데미' 설립에 25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시는 애플이 포항에 본격 투자하면 고용유발효과 9670명, 생산유발효과 1조4764억원, 부가가치 창출 7110억원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서 경상북도와 포항시, 포스텍은 지난 4월 민·관 합동TF를 구성해 'Apple 제조업 R&D지원센터' 유치 프로젝트에 착수한 바 있다.

도와 시는 그 동안 수차례에 걸친 화상회의와 현장실사를 통해 Apple과 미래에 대한 비전을 공유했고 Apple은 도와 시의 4차산업혁명시대로의 발전의지와 산업정책에 대한 철학에 상당 부분 공감대를 형성해 이번에 제조업 R&D지원센터의 입지를 경북 포항으로 결정했다.

‘Apple 제조업 R&D지원센터’는 중소기업의 스마트 제조업 역량 강화를 위해 스마트 공정과 관련된 최신 장비를 구축하고, Apple의 전문인력이 상주하면서 지원대상에 선정된 전국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교육과 컨설팅 등을 진행한다.

도와 시는 1200개가 넘는 기업에 스마트팩토리를 보급한 경험을 살려 Apple과 협업해 나갈 예정이다. 스마트팩토리를 넘어 중소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 인공지능 팩토리로 나가야 한다는 비전을 토대로, 앞으로 ‘경북 스마트AI팩토리 프로젝트’도 추진할 계획이다.

스노우·카카오뱅크 같은 전 세계 iOS 앱(애플리케이션)경제에서 놀라운 성공을 거둔 한국 개발자들의 모범사례를 통해 재능있는 개발자, 기업가, 디자이너를 육성하는 교육도 진행할 방침이다.

시는 약 9개월 과정으로 200여 명의 교육생들이 Apple 개발자 아카데미 프로그램을 이수하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지역 내 SW기반 스타트업들이 생겨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와 시는 이 같은 계획을 통해 포스텍을 ‘SW혁신파크’로서 비수도권의 판교테크노밸리와 같은 ‘4차산업혁신밸리’로 본격 육성할 계획이다.

Apple은 ‘제조업 R&D지원센터’와 ‘개발자 아카데미’를 지속적으로 운영하며 지역 균형 발전과 한국 경제 성장에 기여할 예정이다.

도와 시는 이번 애플 투자로 지역에 절실했던 청년벤처창업환경에 대한 새로운 기회 제공과 지역 중소기업 기술력 향상을 통해 내생적인 발전가능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와 시는 이번 협약체결을 계기로 포항을 연구개발의 중심지를 넘어 벤처창업의 허브로 육성할 계획이다.

또한 포스텍을 캠퍼스 혁신파크로서,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 받기 위해 노력할 방침이다.

도와 시는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기존 강소연구개발특구, 규제자유특구를 넘어 스타트업 특구로서 위상을 정립하고, 지역의 내생적 발전 동력을 만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pple Korea 윤구 사장은 “Apple은 한국에서 함께 해온 오랜 역사에 대해 큰 자부심을 느끼며, 미래의 일자리 창출을 지원하기 위해 한국투자를 확대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Apple 개발자 아카데미와 제조업 R&D지원센터는 국내 개발자와 기업가, 학생들에게 핵심적인 기술과 지식을 제공함으로써 국가적인 경제적 기회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행정의 특수성은 존재하지만 지방정부는 300만 도민과 지역기업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주식회사와 다름없다”며, “Apple도 우리 지역의 산업정책을 만들어가는 파트너로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애플은 국내 전체 기업을 합친 것보다 자산 규모가 큰 세계 기업 가치 1위의 기업"이라며 "애플의 이번 포항 투자에 대한 기대가 그 어느 때보다 크다"고 덧붙였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Apple은 혁신성·창의성을 통해 세계 트렌드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이번 R&D 지원센터와 개발자 아카데미의 설립은 한국에서도 혁신과 글로벌 경쟁력 확보의 기회를 제공하게 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가 크다”며 “미래 교육 분야와 국내 중소기업의 성장을 통해 지역경제는 물론 대한민국 경제 성장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무환 포스텍 총장은 “소수정예 교육과 혁신적인 연구로 국가와 인류의 발전에 기여하겠다는 설립목표를 가진 포스텍에 애플이 제조업 R&D지원센터와 개발자 아카데미를 설립하게 된 것은 무척 큰 기쁨”이라며 “이들 센터는 기업가와 학생은 물론 산업에 이르기까지 새로운 배움과 혁신의 기회를 제공함으로써 세계 시장에서 한국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애플의 이번 포항 진출은 지역화의 시작이며 포스텍은 이번 애플의 투자가 세계화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dr.ka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